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JYP 신인' 넥스지 "한국 데뷔 걱정…한국어 공부도 열심히"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가요

    [현장EN:]'JYP 신인' 넥스지 "한국 데뷔 걱정…한국어 공부도 열심히"

    핵심요약

    스트레이 키즈 이후 6년 만에 나온 JYP 소속 보이그룹
    토모야·유우·하루·소 건·세이타·휴이·유키까지 7인조
    '다음 세대' 기약하는 '넥스트 제너레이션' 축약해 팀명 '넥스지' 지어
    넥스지만의 강점은 '자유분방함'과 '도전 정신'
    일본어 동시 통역 예정이었으나 멤버들 의사로 한국어로 질의응답

    JYP 신인 보이그룹 넥스지가 20일 오후 3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JYP 신인 보이그룹 넥스지가 20일 오후 3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저희 넥스지(NEXZ) 시작을 함께해 주셔서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기자님들이 정성껏 준비해 주신 질문에 열심히 대답하고 싶었는데 아직 부족한 점이 많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토모야)

    JYP엔터테인먼트의 일본 현지화 걸그룹 니쥬(NiziU)를 탄생시킨 '니지 프로젝트'의 시즌 2를 통해 선발된 7명이, JYP 소속 새 보이그룹 넥스지로 데뷔했다. 부모님이 한국인인 소 건을 제외한 토모야·유우·하루·세이타·휴이·유키가 전부 일본인인 넥스지는 아직 부족한 한국어 실력 때문에 답변을 매끄럽게 맺지 못하는 경우가 잦았다. 하지만 한국어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찾아 주신다면' 여러 나라에 가 보고 싶다고 바랐다.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이후 6년 만에 나오는 JYP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그룹 넥스지는 20일 오후 3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진행은 신아영 아나운서가 맡았다.

    넥스지 세이타.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 세이타.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 소 건.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 소 건. JYP엔터테인먼트 제공JYP와 일본 최대 음반사 소니뮤직이 합작한 오디션 프로그램 '니지 프로젝트 시즌 2'를 통해 탄생한 넥스지는 토모야·유우·하루·소 건·세이타·휴이·유키 등 7인으로 이루어져 있다. 가장 연장자인 유우가 2005년생이고, 2006년생이 4명, 2007년생이 2명으로 전원 Z세대다.

    넥스지라는 팀명은 "앞으로의 미래를, 새로운 세대와 함께 열어 갔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니지 프로젝트 시즌 2' 심사위원이었던 박진영 JYP 대표 프로듀서가 지었다. 리더 토모야는 "앞으로 멋지게 성장하며 나아갈 넥스지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처음 팀명을 들었을 때 기분을 묻자, 세이타는 "'이게 저희 7명의 앞으로 활동할 이름이구나' 했고, 엄청멋진 이름이라서 그 이름에 잘 어울리는 그룹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도 들었다. 넥스지라는 이름이 너무 인상적이라서 저도 너무 이 이름을 사랑하고 있고 앞으로도 이 이름에 잘 어울릴 수 있도록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게 열심히 하겠다"라고 답했다.

    넥스지 유우.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 유우.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 유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 유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 토모야.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 토모야.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데뷔 싱글 '라이드 더 바이브'(RIDE THE VIBE)에는 동명의 타이틀곡과 수록곡 '스타라이트'(Starlight)가 수록됐다. 알앤비와 힙합 기반인 '라이드 더 바이브'는 처음이기에 느낄 수 있는 설렘, 두근거림 등 마음속 일렁이는 감정의 파동을 가사로 표현한 곡이다. '스타라이트'는 새로운 꿈을 꾸기 시작한, 별이 쏟아지는 밤에 비유한 곡으로, 청량한 넥스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넥스지는 두 곡 모두 무대를 선보였다.

    유키는 '라이드 더 바이브'를 두고 "처음에 저희 7명이서 다 같이 모여서 들었는데 그때 첫인상 음악의 리듬을 타느라 자연스럽게 몸이 들썩여지는 그런 노래였던 거 같다. 이 노래가 저희 노래가 된다는 기대감이 컸고 앞으로도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소개했다.

    '라이드 더 바이브' 퍼포먼스 준비할 때 가장 신경 쓴 점을 묻자, 하루는 "저희만의 바이브를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데뷔 전 '넥스지 아카이브'라는 자체 콘텐츠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 거기서 배웠던 걸 살리면서 이번에 '라이드 더 바이브'를 준비했다. 저희만의 바이브, 필링(느낌) 같은 걸 표현하는 데 제일 노력했다"라고 부연했다.

    넥스지 하루.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 하루.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 휴이.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 휴이.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만의 바이브란 무엇일까. 토모야는 "넥스트 제너레이션이란 이름에 맞는 저희의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것이 저희의 강점인 거 같다. 그리고 하나 더 있는데 아까 무대를 보셨을 텐데 저희만의 자유, 자유분방한 그런 분위와 각자 매력이 있는 것"이라고 바라봤다.

    하루는 "토모야 말처럼 자유로운 거랑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각자 개인 파트가 나올 때마다 보여줄 수 있는 매력 같은 것도 다르고 노래 톤이 다 다르게 다채로운 매력을 가지고 있어서 이게 바로 저희만의 바이브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멤버 7인 중 6인이 일본인이고, 한국인인 소 건 역시 어릴 때부터 일본에서 거주했기에 한국어 소통 문제로 당초 이날 기자간담회는 일본어 동시통역으로 이루어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취재진과 소통하고 싶다는 멤버들 의사로 한국어로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토모야는 쇼케이스 초반 "아직 한국어를 배워가는 단계이지만 오늘 기자님들과 함께 이야기 나누고 싶어 열심히 준비해 왔다. 예쁘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다. 잘 부탁드린다"라고 한 바 있다. 물론 멤버들이 긴장해서 답변을 하는 데 어려워하는 순간은 피할 수 없었다. 그래도 한국어를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는 게 넥스지 설명이다.

    넥스지는 데뷔곡 '라이드 더 바이브'로 활동할 예정이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넥스지는 데뷔곡 '라이드 더 바이브'로 활동할 예정이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소 건은 "한국에서 데뷔를 하게 돼서 많은 걱정과 불안한 감정도 있지만 이렇게 열심히 다 같이 한국어 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고 한국 팬분들, 여러 넥스티 분들께 저희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라고 밝혔다.

    앞으로의 활동 방향을 묻자, 휴이는 "넥스지 멤버들이 춤과 노래를 좋아하는 열정 하나로 니지 프로젝트 시즌 2 시작으로 JYP에서 트레이닝 받고 데뷔 준비를 해 왔다. 그리고 JYP 아티스트로서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보일 수 있는 곳이라면 저희는 어디서든 저희 매력을 알려드리고 싶다. 글로벌한 팬들의 사랑을 얻게 된다면 정말 행복할 거 같다"라고 말했다.

    넥스지의 데뷔 싱글 '라이드 더 바이브'는 오늘(20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발매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