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타임라인]설익은 봉합이었을까…SM-첸백시, 결국 소송전

문화 일반

    [타임라인]설익은 봉합이었을까…SM-첸백시, 결국 소송전

    편집자 주

    첸(김종대)·백현(변백현)·시우민(김민석)이 지난해 '자료 미제공 등 정산 불투명'을 이유로 지난해 6월 1일 SM엔터테인먼트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습니다. 첸백시 측은 '노예계약'을, SM은 '제3세력의 부당 개입'을 주장하며 공방전을 벌였으나, 양쪽이 합의에 이르렀다고 발표했습니다. 약 1년 후, 첸백시 측은 SM에게 문제를 제기합니다. 음반·음원 유통 수수료 5.5%를 지키지 않았으므로 첸백시 개인 매출로 인한 10% 제공할 수 없다는 게 핵심인데요. SM-첸백시 사태는 재점화돼, 소송전으로까지 번졌습니다. 평행선을 달리는 양측의 갈등 상황 속, 지난 1년을 돌아봤습니다.

    최신순 오래된순

    2023-06
    2023-06-01
    2023-06-02
    2023-06-05
    2023-06-05
    2023-06-05
    2023-06-19
    2023-07
    2023-07-19
    2023-08
    2023-08-08
    2024-01
    2024-01-08
    2024-05
    2024-05-16
    2024-06
    2024-06-10
    2024-06-12
    2024-06-14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