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쏘니? 아시아인은 똑같이 생겼어" 캡틴에게 고개 숙인 벤탄쿠르

"쏘니? 아시아인은 똑같이 생겼어" 캡틴에게 고개 숙인 벤탄쿠르

손흥민(오른쪽)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연합뉴스손흥민(오른쪽)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연합뉴스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캡틴' 손흥민(이상 토트넘 홋스퍼)을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했다. 벤탄쿠르는 곧바로 고개를 숙였다.

디 애슬레틱을 비롯한 현지 매체들은 15일(한국시간) "벤탄쿠르가 우루과이 TV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을 향해 나쁜 농담을 한 뒤 사과했다"고 전했다. 벤탄쿠르의 나쁜 농담은 "아시아인은 똑같이 생겼다"는 인종차별 발언이었다.

벤탄쿠르는 우루과이 TV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너의 유니폼은 가지고 있다. 혹시 손흥민의 유니폼을 줄 수 있냐"는 질문을 했고, 벤탄쿠르는 "손흥민의 사촌은 어떠냐. 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모두 똑같이 생겼다"고 답했다.

영상은 급격하게 퍼져나갔다.

팬들은 벤탄쿠르의 인종차별 발언을 비난했다. 무엇보다 손흥민은 벤탄쿠르가 십자인대 파열로 쓰러졌을 때도, 그라운드로 돌아왔을 때도 힘을 실어준 벤탄쿠르의 절친이었다. 결국 벤탄쿠르는 SNS를 통해 손흥민에게 사과했다.

벤탄쿠르는 "나의 형제 쏘니,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사과한다. 정말 나쁜 농담이었다. 나는 너를 사랑한다. 너를 무시하거나, 너는 물론 누구에게 상처를 주려고 한 행동이 아니다. 사랑해 형제여"라고 사과의 글을 남겼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