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재명의 '뒤끝' 사과 "언론 전체 비판 오해…성찰해야"

국회/정당

    이재명의 '뒤끝' 사과 "언론 전체 비판 오해…성찰해야"

    "시간제약으로 선명하게 표현 못해 언론 전체 비판으로 오해하게 한 것 유감"
    "정치검찰 주장만 앵무새처럼 받아쓰며 사건조작 왜곡에 부역하는 행태 비판"
    "언론에 대한 국민 신뢰 낮아지는 이유 성찰하고 돌아볼 기회가 되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8일 대북송금 의혹 수사에 대해 보도한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으로 표현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시간 제약 등으로 일부 언론의 문제임을 좀 더 선명하게 표현하지 못해 언론 전체에 대한 비판으로 오해하게 했다면 저의 부족함 탓이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대다수 언론인들이 감시견의 책무로서 진실과 정의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은 잘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많은 언론과 언론인들의 민주주의를 지키는 정론직필에 늘 감사한 마음"이라며 "언론단체의 성명도 애완견 행태를 보이는 잘못된 언론을 비호하려는 것은 아니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대표는 유감 표현에 그치지 않고, 언론 내 받아쓰기 풍토가 여전하며, 일부 기자들은 '워치독'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을 이어갔다.
     
    그는 "며칠 전 법정에 출석하며 했던 저의 발언은 일부 언론의 실재하는 애완견, 경비견 행태를 지적한 것"이라며 "상대의 반론은 묻지도 않은 채 출입처인 정치검찰 주장만을 앵무새처럼 받아쓰며 사건조작 왜곡에 부역하는 일부 법조기자들의 행태는 오랫동안 비판받아 왔다. 방북용 송금이라는 검찰주장을 베껴 쓰면서 그에 반해 주가조작용 송금이라는 국가 최고정보기관인 국정원 비밀보고서는 외면하는 것이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핵심 증인인 안부수 회장에 대한 매수와 그에 따른 진술번복 정황이 드러나고 몇몇 언론이 이를 보도했음에도 대다수 검찰출입기자들은 이를 외면한다"며 "이것이 건강한 감시견, 워치독의 역할인가. 애완견인 랩독, 권력 경비견인 가드독 행태가 아니라고 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언론이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자신의 발언을 계기로 언론도 자성에 나서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손가락이 아니라 달을 봐주시기 바란다"며 "언론에 대한 국민 신뢰가 낮아지는 이유가 무엇인지 함께 성찰하고 돌아볼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