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영동

    비번날 해수욕장 찾은 소방관, 바다에 빠진 20대 남성 구해

    핵심요약

    환동해특수대응단 소속 김동찬 소방장

    강원도소방본부 환동해특수대응단 김동찬 소방장. 환동해특수대응단 제공강원도소방본부 환동해특수대응단 김동찬 소방장. 환동해특수대응단 제공
    비번날 강원 동해 망상해수욕장을 찾았던 소방관이 바다에 빠져 표류 중이던 20대 남성을 구한 소식이 뒤늦게 알려져 귀감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강원도소방본부 환동해특수대응단 긴급기동대 구조대원으로 근무 중인 김동찬 소방장이다.

    9일 환동해특수대응단과 동해소방서 등에 따르면 김 소방장은 비번이었던 지난 6일 오후 4시 50분쯤 망상해수욕장을 방문했다 해변으로부터 약 30m 부근인 수영한계선 너머에서 물에 빠져 허우적대는 20대 A씨를 발견했다.

    이에 김 소방장은 주변 피서객의 튜브를 빌려 횡영으로 신속히 A씨에게 접근해 안전한 상태로 구조했다. 이후 현장에 도착한 구급대원들이 A씨의 건강상태를 확인한 결과 특별한 이상이 없어 집으로 귀가했다.

    김 소방장은 "당시 젊은 청년이 장난으로 하는 행동으로 보이지 않았다. 눈앞에서 살려달라는 모습을 보고 그냥 지나치는 소방관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소방관으로서의 자부심을 갖고 앞으로도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