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북

    '시민과 함께'로 슬로건 바꾼 전주시의회 소통 행보

    11일 전북도청을 찾은 전주시의회 의장단과 각 상임위원장들이 김관영  도지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주시의회 제공11일 전북도청을 찾은 전주시의회 의장단과 각 상임위원장들이 김관영 도지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주시의회 제공
    전북 전주시의회가 제12대 후반기 의회 개원에 맞춰 새 슬로건을 확정하고, 유관기관과의 소통 행보에 나서고 있다.

    시의회는 시민의 목소리를 더욱 적극적으로 듣고, 소통을 강화한다는 의미를 담아 후반기 의회 새 슬로건을 '현장 속으로! 시민과 함께'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남관우 의장과 최주만 부의장, 김원주 운영위원장, 최용철 행정위원장, 김윤철 복지환경위원장, 전윤미 문화경제위원장, 박형배 도시건설위원장, 송영진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전북특별자치도청과 전북도의회, 전주교육지원청 등을 찾아 의정활동 방향을 설명했다.

    의원들은 각 기관 방문에서 △시민과 소통을 통한 현장 의정활동 강화 △투명하고 책임 있는 의회상 구현 △지역발전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 실행 노력 등을 설명했다.

    남관우 의장은 "지역 기관들과 소통과 협력은 지역 발전과 시민의 복리 증진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유관기관은 물론 시민과의 소통을 강화해 지역발전을 위해 발로 뛰는 의회상을 구현하겠다"고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