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김상교 협박' 강남패치 뭐길래?…'까판' 운영자들 무더기 고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단독] '김상교 협박' 강남패치 뭐길래?…'까판' 운영자들 무더기 고발

    뉴스듣기

    김상교 "버닝썬 사태 이후 접근… SNS 유명인사들 공격 요구, 거절하자 협박"
    폭로계정 '까판', 황하나 마약 의혹 제기로 유명세 얻어… 사익 추구 집단으로 변질

    '버닝썬 폭로' 김상교 씨가 19일 피고소인 신분으로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버닝썬 사태를 촉발한 김상교씨가 살해 협박을 받고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한 가운데 관련자들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돼 수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들은 온라인 등에서 이른바 '까판'(폭로계정)을 만들어 특정인에 대한 공격을 일삼아 온 집단으로 확인됐다.

    ◇ 시민단체, 김상교 살해 협박한 강남패치 관계자 등 4명 고발

    12일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 유명인들의 제보를 폭로해온 '강남패치' 계정주 A씨, '삼각대' 계정주 B씨, 유튜버 C씨 등 4명에 대해 허위사실유포·협박 등의 혐의로 고발장이 접수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수사의 효율성을 위해 해당 사건을 강남경찰서로 내려보냈다.

    이번 수사는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민생위)가 김상교씨 협박건과 관련해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하면서 시작됐다.

    앞서 김씨는 이들로부터 살해 위협은 물론 '가족들도 위험할 것'이라는 협박을 받자, 지난달 25일 강남서에 자신과 가족의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강남패치 운영자 A씨 등은 버닝썬 사건으로 유명해진 김상교씨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친분을 쌓은 뒤 특별한 이유 없이 "특정 SNS 유명인사들을 공격해달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하지만 김씨가 이를 거절하자 태도가 돌변해 "조폭 오빠들과 친한데 3000만원이면 조선족 섭외해 (너를) 죽이는 것은 너무 쉽다", "'김상교 까판'을 만들어 사회에서 매장시키겠다"는 등의 말로 김씨를 협박했다.

    또한, C씨는 이들로부터 받은 정보를 임의대로 편집·왜곡해 유튜브를 통해 허위사실을 전파한 혐의로 고발됐다.

    ◇까판이 무엇?… "정의 구현" vs "마녀 사냥"

    시민단체와 김씨의 말을 종합하면 이들은 지금껏 '강남패치', '마블리패치', '삼각대' 등 SNS상에서 이른바 '까판'을 운영하며 특정인에 대한 폭로를 해왔다.

    '까판'은 폭로한다는 의미의 '깐다'와 비슷한 부류의 모임을 의미하는 '판'이 합쳐진 은어다. 주로 계정 생성·삭제가 편리한 인스타그램에서 까판 활동이 이뤄진다.

    계정 운영자가 폭로할 업체나 사람을 타깃으로 정하면 수십명의 네티즌들이 이에 관한 각종 정보를 모아온다. 업체나 제품에 제기된 불만 민원부터 특정인에 관한 사생활 정보까지 끌어 모아 폭로한다.

    지금까지 이들은 '황하나씨 마약 투약 의혹', '임블리 제품 불량 의혹', '치유의 옷장 디자인 표절 의혹' 등을 제기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황하나씨가 '아버지와 경찰청장이 베프'라고 말하는 녹취파일을 공개하는 등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동시에 개인에 대한 무분별한 신상털기 등도 이뤄지면서 온라인 상 가짜뉴스의 발원지가 되기도 했다.

    까판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다.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는 차원에서 숨겨진 사실을 드러내기도 하지만, 익명성에 기대 악의적으로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들이 하나의 '권력'이 돼 무분별한 공격을 일삼는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김씨가 제안을 거절하자 '까판을 만들겠다'고 협박한 사실이 대표적 사례다.

    이들은 업체가 폐업을 하거나 특정인이 사회적 비난을 받는 등 목적을 이루면 계정을 폭파(삭제)한 뒤 새로운 표적을 골라 새 계정을 만들어 이를 반복했다.

    민생위 측은 "이들은 소셜미디어를 지배하겠다는 망상에 빠져 가짜뉴스·악성 댓글 등을 양산하고 본인들의 뜻에 거스르면 까판 계정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협박을 일삼아왔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고발장 등 관련 자료를 검토한 뒤 관계자를 불러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