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LG·SK 배터리분쟁 합의, 美 노동자·차산업 승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국/중남미

    바이든 "LG·SK 배터리분쟁 합의, 美 노동자·차산업 승리"

    뉴스듣기

    美 자국 기반 배터리 공급망 확보 의미 부여
    미래 전기차 시장에서의 승리 견인 기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분쟁 합의에 대해 "미국 노동자와 자동차 산업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11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자신의 공약이었던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의 핵심은 "미래 전기차와 배터리를 미 전역에서, 미국 노동자들이 만드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세계적으로 수요가 증가하는 전기차와 관련 부품을 공급하고 국내에 임금수준이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미국 기반의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이 필요하다"며 "이번 합의는 그 방향에 맞는 긍정적인 걸음"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미국 전기차 산업과 일자리 창출에 긍정적인 합의를 촉진하고 분쟁을 해결하고자 노력한 점에 고맙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동력을 기반으로 수백만 개 새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국 자동차산업이 더 강해지도록 지원해 미래의 전기차 시장에서 승리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후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분쟁 종식 합의문을 공동 발표했다. 지난 2019년 4월 LG에너지솔루션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영업비밀 침해 분쟁을 제기한 지 2년 만이다.

    최대 쟁점이었던 배상금은 2조원으로 합의됐다.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현금 1조원, 로열티 1조원 등 총액 2조원의 배상금을 지급한다.

    또 양사는 국내외에서 진행한 관련 분쟁을 취하하고, 앞으로 10년간 추가 쟁송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ITC에서 서로를 상대로 추가 제기한 특허 침해 분쟁과 국내 법원 민사 소송 등 모든 분쟁을 끝낸다.

    이날 합의에 따라 ITC의 수입금지 10년 조치가 무효화하며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 공장 건설 등 미국 배터리 사업을 정상적으로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