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n차감염 우려 정치권 인사들 광주 건물 붕괴 현장 방문 '비상'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광주

    n차감염 우려 정치권 인사들 광주 건물 붕괴 현장 방문 '비상'

    뉴스듣기

    지역 정치권·유가족 접촉해 코로나19 검사 결과 촉각

    더불어민주당 안규백의원과 송영길 대표 보좌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국회사진취재단·윤창원 기자
    코로나19 n차 감염이 우려되는 정치권 인사들이 건물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1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보좌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 의원은 지난 10일 오후 광주 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방문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지난 9일 오전 서울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 참석해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 10일 광주 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방문했다. 김한영 기자
    정 전 총리는 지난 10일 조오섭 국회의원, 이경호 광주시의원과 사고 현장을 방문한 뒤 광주 동구청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는 등 지역 인사들과 접촉했다.

    이에 정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자택에서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길 대표는 지난 10일 오후 8시쯤 광주 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방문한 뒤 동구청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와 희생자들이 안치된 장례식장 3곳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지역 정치권 인사, 유가족 등과 접촉했다.

    송 대표도 이날 오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자택 대기에 들어갔다.

    방역당국은 정세균 전 총리와 송영길 대표의 검사 결과에 따라 접촉자 분류와 진단검사 등을 계획하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