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혐' 사과했던 GS25, '여혐' 항의엔 침묵?[이슈시개]

뉴스듣기


사회 일반

    '남혐' 사과했던 GS25, '여혐' 항의엔 침묵?[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SNS 중심으로 #여성혐오_키워낸_GS_사과하라 해시태그 운동
    GS25 공식 인스타그램에 댓글 항의 이어져…"입장 발표는 없고 댓글 삭제만"
    항의 주도한 누리꾼들 "손가락 모양 사과로 성차별주의자 목소리 키운데 책임"

    트위터 캡처트위터 캡처도쿄 올림픽에서 양궁 금메달 3관왕을 한 안산 선수에게 가해진 사이버 테러를 두고 비판 여론이 인 가운데, 불똥이 GS리테일로도 튀고 있다.

    과거 '손가락 모양 논란'에 사과해 여성혐오를 더욱 키워냈다며 사과를 촉구하는 운동이 온라인 상에서 이어지고 있어서다.

    5일 트위터 등 SNS에 따르면 GS리테일을 규탄하는 해시태그 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익명의 여성들로 구성된 '성차별 기업에 맞서는 사람들'은 GS리테일 고객센터의 팩스와 전화번호, '#여성혐오_키워낸_GS_사과하라', '#국격_낮춘_GS_사과하라' 등의 SNS 해시태그 문구를 공유하고 있다.

    이 운동에 동참한 누리꾼들은 "앞으로 GS 불매하겠다", "대놓고 성차별주의자의 편에 서다니", "피드백을 왜 선택적으로 하냐", "왜 댓글을 읽고 삭제하냐" 등의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또 "편의점 GS25 공식 인스타그램 한 게시물에는 4천여 개의 항의 댓글이 이어졌지만, 별다른 공지 없이 삭제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GS25를 향한 인스타그램 댓글 등 항의는 현재도 계속되는데도, 회사측은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고 있지 않다.
     
    이들이 GS리테일을 공격하는 이유는 지난 5월 일어난 '포스터 사과 사건' 때문이다. GS25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포스터 속의 손 모양이 당시 일부 남초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국 남성의 특정 부위를 조롱하는 의미로 해석돼 논란이 일었다.

    그러면서 이 손 모양이 수년 전 폐쇄된 급진적 여성주의 커뮤니티 메갈리아를 상징하며, 포스터 내 영문 문구의 끝 글자가 '메갈'(megal)을 칭한다는 등 '남혐'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GS25 측은 포스터를 수정하고 사과문을 올렸지만, 항의가 이어지자 주말임에도 2차 사과문을 게시하고 해당 포스터를 삭제했다. 당시 마케팅 팀장은 보직이 해임되고 포스터 제작 디자이너는 징계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됐던 포스터와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논란이 됐던 포스터와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이 사건 이후에도 일부 남초 커뮤니티 회원들은 엄지와 검지를 벌린 손가락 모양을 찾아내 이것이 '페미', '남혐'을 의미한다며 공격에 나섰다.

    문제가 제기된 제너시스BBQ, 카카오뱅크, 스타벅스RTD 등의 기업뿐만 아니라 경찰청, 용산 전쟁관, 평택시 등에서도 사과가 이어졌다.
     
    일부 남초 커뮤니티 회원들의 '페미 증거' 찾기는 계속돼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안산 선수에게까지 이르렀다. 안 선수의 짧은 머리를 문제 삼아 과거 인스타그램에서 '웅앵웅', '오조오억' 등의 단어를 사용했다는 걸 찾아내 비난하고 나선 것이다.

     
    삭제된 GS25 인스타그램 게시물(왼쪽)과 남아있는 항의 댓글(오른쪽). 인스타그램 캡처삭제된 GS25 인스타그램 게시물(왼쪽)과 남아있는 항의 댓글(오른쪽). 인스타그램 캡처
    이번 GS 규탄 운동을 주도한 익명의 여성들은 성명문을 통해 "실체도 없는 '남혐' 심볼을 사용했다며 사과를 요구한 성차별주의자들의 요구에 순응한 대처는 타 기업들 역시 사과문을 게재하게 만든 선례가 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작은 물건을 집기 위해 누구나 일상적으로 행동하는 손짓을 가지고, 이것이 남성 혐오의 표식이라는 주장은 성차별주의자들의 근거 없는 억지이자 피해 의식"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부 남성 성차별주의자들의 이런 행태는 하루 아침에 갑자기 나타난 것이 아니다"라며 "이들의 목소리를 정당한 것으로 탈바꿈시켜 소리를 높이는데 크게 공헌한 기업들의 무분별한 사과가 있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트위터 캡처트위터 캡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