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양궁협회 "중학교 양궁부 학교폭력…가장 엄중한 대응할 것"[이슈시개]

    뉴스듣기
    과녁. 스마트이미지 제공과녁. 스마트이미지 제공경북 예천의 한 중학교 양궁부에서 일어난 학교폭력 사건과 관련, 대한양궁협회가 "피해 학생의 치료와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한양궁협회는 지난 23일 홈페이지에 학교 운동부 내 폭력 사건에 대한 입장문을 올렸다.
     
    협회는 "최근 예천지역 중학교에서 양궁계에서는 있어서는 안 될 사건이 발생했다"며 "피해 학생 학부모님과의 연락을 통해 신체적, 정신적 회복을 위해 협회 차원의 지원을 약속드렸다"고 전했다.
     
    또 "피해 학생의 신체적, 정신적 상처가 빠른 시일 안에 아물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책임이 있는 당사자들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징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특히 "이번 건과 같은 학교 운동부 내 폭력 사건 가해자 및 책임자에 대해선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에 따라 소속 시도 (협회)체육회 스포츠 공정위원회에서 징계를 결정한다"면서도 "대한양궁협회는 징계 권한 유무를 떠나서 협회 차원에서 취할 수 있는 가장 엄중한 대응을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1, 2차 징계 권한 단체인 경북양궁협회 및 경북체육회에 공문을 발송해 본 건에 대한 조사와 스포츠공정위원회의 조속한 개최를 요청했고, 향후 해당 절차가 진행되는 과정을 면밀히 지켜보면서 소홀한 부분이 없도록 책임과 의무를 다할 예정"이라며 "유사한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안전 및 인권교육 강화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피해 학생 부모 제공피해 학생 부모 제공
    앞서 지난 4일 경북 예천의 한 중학교 양궁부에서 교내 훈련 중 코치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3학년 학생이 3m 정도 거리에서 1학년 후배 학생을 활로 쏘는 일이 벌어졌다. 가해자는 피해자를 수년 전부터 괴롭혀왔고, 학교 측은 합의서와 합의금을 제시하면서 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학생의 아버지는 지난 2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피해 학생이 6~7명 정도 되는 것 같다"며 "귀싸대기를 때린다거나 발로 차고, 대회 나가서 숙소 같이 쓰는 씻고 있는 친구한테 오줌을 쏘고. 입에 담지도 못할 그런 행동들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사건 이후 만난 경북 양궁협회 회장이 '이렇게 축제 분위기인데 분위기 흐려서야 되겠냐. 그냥 묻고 넘어가자'고 말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청와대 국민 청원도 잇따라 등장했다. 지난 20일에는 학교폭력의 처벌 수위를 높여달라는 청원이, 24일엔 학교 폭력 사태를 덮으려 한 해당 중학교 교장을 비롯한 관계자를 규탄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학교폭력이 아니라 살인미수 아닌가", "아이들 교육하는 기관에서 이래도 되나", "왜 문제가 터져야만 조사를 하나" 등의 날 선 반응을 보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