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정치 일반

    [영상]서민 '홍어준표' 논란…홍준표 "기생충이나 연구하시라"[이슈시개]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국민의힘 대선주자 가운데 한 명인 윤석열 후보를 공개지지한 단국대 서민 의대교수가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홍준표 후보를 빗대 '홍어준표'란 표현을 사용해 호남 지역 비하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홍 후보는 "기생충이나 연구하시라"며 반발했고, 서 교수는 "관여하지 않았지만 책임지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문제의 영상은 지난달 31일 '서민의 기생충TV'에 올라왔다. 당시 윤 후보를 홍보하는 영상을 업로드하면서, 영상을 간략하게 소개하는 '썸네일(미리보기)' 화면에 "윤석열을 위해 '홍어준표' 씹다"란 문구가 적혀있다.


    이에 홍 후보 캠프 측 여명 대변인은 2일 논평을 내고 최근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과 '개 사과' SNS 등을 언급하며  "국민 충격이 가시지 않은 와중에 그 캠프에서 또 호남 비하 망언이 터져 나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홍 후보에 대한 명예훼손이자, 명백한 전라도민 비하 발언"이라며 "호남 지역의 대표 특산물 '홍어'는 인터넷상에서 호남 혹은 호남인에 대한 멸칭으로 사용된 지 오래다. 이 단어가 본격적으로 호남에 대한 멸칭으로 쓰이게 된 계기로는 일부 커뮤니티에서 광주 민주화운동을 비하하는 데 쓰인 때부터라는 것이 정설"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서 교수가 윤 후보 지지자들을 결집시키기 위해 홍 후보에 대한 마타도어와 함께 호남인들에게 또다시 상처를 주는 망언을 한 것"이라며 "전라도민에 대한 2차 가해"라고 꼬집었다.

    서 교수가 윤 후보를 지지했을 뿐 캠프 인사가 아니란 지적에는 "임명장만 받지 않았을 뿐이지, 서 교수는 윤 후보 캠프의 자타공인 스피커 중 한 명"이라고 꼬집었다.

    국회사진취재단국회사진취재단이에 홍준표 후보도 "저런 사람이 대학 교수랍시고 여태 행세 했다니 참으로 낯 뜨거운 대한민국"이라며 발끈했다.

    홍 후보는 "좌파에서 우파로 전향한 것은 반갑지만 사람의 됨됨이가 늦지 않게 나타난 것은 우리들로서도 참 다행스런 일"이라며 "그냥 기생충이나 연구 하시라. 정치판은 더이상 넘보지 마시라"고 일침을 놓았다.

    논란이 확산되자,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래 제목 대신 윤 후보님을 위해 홍어준표 씹었다는 저속한 썸네일로 바뀌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저는 전라도 사람이라 홍어가 뭘 의미하는지 잘 안다. 비굴한 변명을 하자면 기생충TV 영상의 썸네일에 관여하지 않았다. 제가 그 썸네일을 봤다면 당장 내리라고 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렇다고 해도 이 일의 책임은 오로지 제게 있다"며 "죽을 죄를 지었다. 사죄의 뜻으로 블로그와 페이스북, 그리고 유튜브를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사과했다.

    서 교수는 단국대 의과대학 기생충학과 교수로, 조선일보에 '서민의 문파타파'라는 제목의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