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재명, 윤석열에 '일대일 회동' 제안…"민생 토론해보자"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영상]이재명, 윤석열에 '일대일 회동' 제안…"민생 토론해보자"

    뉴스듣기
    핵심요약

    "과거청산, 범법처벌도 중요하지만 국민 삶에 더 집중해야"
    "철학·비전·실적 수시로 대비해보자"며 '주 1회' 토론도 제안
    송영길 "尹, 김동연 슬로건 표절…대기업이 스타트업 표절한 것"
    "금수저에 文정부서 벼락출세한 검찰총장이 공정말하는 것 납득 안 돼"
    윤호중 "홍준표 대선 불참은 이낙연과 달라…국민의힘은 두 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에 일대일 회동을 제안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에 일대일 회동을 제안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향해 일대일 회동을 제안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과거 청산도 중요하고 범법 처벌도 중요하지만 그것을 포함해 국민의 삶에 더 집중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윤 후보께 하나 제안 드린다. 이 나라의 미래를 놓고, 국민의 삶을 놓고 진지하게 논의할 일대일 회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가 문재인정부 적폐청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엄벌 등을 앞장세우고 있는 점을 겨냥한 프레임 전환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그는 "각자 추진하고자 하는 정책 내용이 다를 수 있지만 궁극적 목적은 민생이고, 국민이 먹고 사는 문제라는 데는 이견이 없을 것"이라며 "누가 국민의 대리인으로서 나은 우리의 미래를 만들 수 있는지 진지하게 논의하고 국민께 보여드리는 장을 한 번 만들어주시면 좋겠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각자가 가진 철학과 가치, 비전과 정책, 실력과 실적들을 수시로 대비하고 논쟁해볼 수 있는 장으로서 주 1회 정도는 정책토론의 장을 가져보자는 제안도 다시 한 번 드린다"며 일대일 회동을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주기적으로 가지자는 제안도 내놨다.
     
    이 후보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전국민 개발이익 공유시스템을 검토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다시는 국가 공권력 행사를 통한 불로소득이 특정 소수, 특정 부패 정치 세력 독점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한데, 결국 블록체인 기반의 개발이익 공유제도로 해결 가능하다"고 말해 대장동 의혹에 대한 정면돌파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민주당 지도부는 윤 후보에 대한 비판에 집중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윤 후보가 첫 일성으로 슬로건을 기득권의 나라를 기회의 나라로 고치겠다고 했는데, 이에 새로운물결 김동연 대선 후보가 '표절'이라고 했다"며 "스타트업 기업을 대기업이 표절한 것과 똑같은 것으로, 사전에 양해 한 마디 없이 표절했다는 지적은 준비 안 된 후보의 모습이 보여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에 의해 고속승진을 한 점에 대해서도 "금수저에, 일본 정부의 지원을 받아 연구하는 교수의 아들로 태어나, 서울 법대를 나와서 검찰로 승승장구하다가, 문재인정부 때 5기수를 넘어서 특혜를 받아 벼락출세한 검찰총장이 공정을 바란다는 것은 정말 청년들의 정서에 맞지 않는다"며 "불공정의 상징으로 벼락출세한 사람이 공정을 말한다는 것이 저는 잘 납득이 안 될 것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 후보의 선출 여파가 만만치 않다"며 "원팀 민주당과 두 팀 국민의힘은 출발부터 다르다"고 차별화에 나섰다.
     
    윤 원내대표는 "낙선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대놓고 대선 불참을 선언했고, 선거기구와 별개의 정치플랫폼 구상도 밝혔다고 한다"며 "우리당 이낙연 전 당대표의 아름다운 협력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도로한국당'이 됐다며 2030 당원들의 탈당 인증 게시물로 국민의힘 홈페이지가 도배되다시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 청년세대의 탈당 러시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비단주머니도 헝겊주머니였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이런 일련의 흐름에 비춰볼 때 초반 대선 구도는 '미래세대 이재명 후보'와 '과거보복의 윤석열 후보'로 굳어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성기 기자김성기 기자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