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연일 청년 찾는 이재명 "룰 어겨서 이익 볼 수 없는 사회 돼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연일 청년 찾는 이재명 "룰 어겨서 이익 볼 수 없는 사회 돼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17일 대학 언론 연합회 간담회 "기회가 더 많은 세상 돼야"
    e스포츠 활성화 등 매일 청년과 만나는 李…18일엔 야구 '직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7일 청년들을 만나 공정성 회복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서울권 대학 언론 연합회 학생들과의 간담회에서 "누군가 밀어내지 않으면 내가 밀려나는 경쟁이 아닌 전쟁이 됐다"며 "경쟁의 룰, 과정을 좀 더 공정하게 해서 결과를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 경쟁의 공정성, 룰의 공정성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근본적으론 실패해도 일어설 수 있는, 경쟁에서 졌다고 해서 도태되지 않는, 새롭게 도전할 수 있는 사회, 기회가 더 많은 세상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학생들은 이 후보에게 '현 상황에서 특히 청년에게 어떤 대통령이 필요하느냐'고 물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울권 대학언론연합회 20대 대선후보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울권 대학언론연합회 20대 대선후보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이 후보는 "필요한 건 딱 하나, 규칙을 지켜야 한다"며 "합리적인 룰을 만들고 그 룰을 지키는 것이 손해가 아니고, 룰을 어겨서 이익 볼 수 없는 사회가 돼야 모두가 희망을 갖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노인 기본소득, 아동수당 등을 언급하며 "청년에 대한 지원이 생애주기별 중 제일 약하다. 예산이 아예 없다"며 "아동, 노인, 학생, 장애인, 농민 등은 많은데 청년은 없다. 우습지 않느냐. 이 부분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 부분 기본소득 등 이름은 뭐든 상관없다"고 말했다.

    기본소득을 전국민에게 일시에 지급하는 것은 재원 문제 등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많은 탓에 '청년 기본소득' 등 범주형 기본소득을 도입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울권 대학언론연합회 20대 대선후보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울권 대학언론연합회 20대 대선후보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한편, 이 후보와 민주당은 연일 청년층 표심을 파고들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간담회 외에도 지난 15일엔 e스포츠 활성화, 16일 기후 위기를 주제로 청년들을 만났다.

    18일엔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직관'을 위해 고척스카이돔을 찾아 소통의 폭을 넓힐 예정이다. (관련 기사: [단독]'2030 주춤'한 이재명,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직관')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