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이스라엘에 "교류·협력 확대하자"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中, 이스라엘에 "교류·협력 확대하자"

    • 2021-11-17 23:57
    뉴스듣기

    "이·팔 문제, '두 국가 해법' 기초한 대화로 평화공존 실현"

    연합뉴스연합뉴스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화상 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미국의 우방이자 전략적 동맹 관계인 이스라엘을 향해 교류·협력 확대를 제안했다.

    17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아이작 헤르조그 이스라엘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중국은 이스라엘과의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내년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양국 국민을 더 행복하게 하기를 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중국 기업이 이스라엘 인프라 건설에 적극 참여하고, 많은 이스라엘 혁신 기업이 중국에 정착해 발전했다"며 "과학기술·농업·의료위생 분야 협력을 심화하고, 문화·교육·체육 분야 협력을 확대해 양국 우호의 기초를 두껍게 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헤르조그 대통령은 "이스라엘 국민은 중국이 유대인 난민들에게 내민 귀중한 손길을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라며 "양국 수교 30주년 축하 행사를 잘 처리하고, 과학기술·혁신·경제·농업·체육 등의 분야 교류 협력 강화를 원한다"고 화답했다.

    양국 정상은 중동지역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밝혔다.

    시 주석은 "중국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양측이 '두 국가 해법'(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각각 별도 국가로 공존한다는 개념)을 기초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 공존을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중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중동의 안정과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