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2의 요소수 사태 재발 막자…정부, 국내 요소생산 검토중

뉴스듣기


산업일반

    제2의 요소수 사태 재발 막자…정부, 국내 요소생산 검토중

    뉴스듣기
    핵심요약

    요소수 품귀 사태 근본 대책 일환…해외 수입 의존도 높은 품목 관리 강화도

    인천 중구 한 주유소에서 화물 차량들이 요소수를 주입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인천 중구 한 주유소에서 화물 차량들이 요소수를 주입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정부가 중국의 수출제한 조치로 초래된 요소수 품귀 사태에 대한 중장기 대책 마련 차원에서 요소의 국내 생산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또 중국 등 해외 수입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아 제2의 요소수 사태가 될 수 있는 품목에 대한 관리도 강화한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같은 내용의 근본 대책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소수의 원료인 요소는 현재 전량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지만 2000년대까지만 해도 국내에는 복수의 요소 생산 공장이 있었다.

    업계에 따르면 1970년대 국내 요소 공장은 전성기를 맞으며 당시 생산 능력이 160만t에 달했으나 1·2차 오일쇼크를 거치며 남해화학과 삼성정밀화학 2곳만 남았다.

    이후 중국산 요소의 저가 공세 속에 남해화학이 2000년대 초반에 요소 생산을 중단했고, 이어 마지막까지 남아있던 삼성정밀화학도 2011년 같은 이유로 결국 사업을 접었다. 이에 따라 현재 국내에는 요소를 생산하는 업체가 단 한 곳도 없는 상태다.

    문제는 사업성이다. 중국에 가격 경쟁력에 밀리면서 생산이 중단된 만큼 생산 재개를 위해서는 어느 정도 정부의 지원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현재 남해화학은 요소를 수입한 뒤 이를 토대로 비료를 생산하고 있으며, 삼성정밀화학의 후신인 롯데정밀화학은 수입 요소로 요소수를 생산하고 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지난 15일 울산광역시에 소재한 롯데정밀화학을 방문, 요소수 생산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지난 15일 울산광역시에 소재한 롯데정밀화학을 방문, 요소수 생산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부는 국내에서 요소 생산이 가능한 업체를 접촉해 타진하고 있는 한편 지원방안을 모색중이다.

    이와 함께 수입국 다변화와 관련해서는 수입업체 등을 대상으로 필요성을 설득 중이다.

    한편 산업부는 요소가 속속 확보되면서 일단 요소수 품귀 사태의 급한 불은 끈 상황이지만 이달 중 수입이 예고된 대규모 물량이 모두 들어와야 한숨 돌릴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신속 통관, 사전 품질 검사 등의 관련 절차를 최대한 단축해 수입과 동시에 해당 물량이 시중에 풀릴 수 있도록 '패스트 트랙'을 가동 중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