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감독관 실수로 시험 망쳐" 대구 수험생 피해 호소…대구교육청 "사실 확인 중"

뉴스듣기


대구

    "감독관 실수로 시험 망쳐" 대구 수험생 피해 호소…대구교육청 "사실 확인 중"

    뉴스듣기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2022학년도 대학수능시험 이후 대구의 한 수험생이 감독관의 실수로 시험을 망쳤다고 주장하고 나서 파문이 일고 있다.
     
    수능시험 다음날인 19일 수험생들을 위한 인터넷 강의, 수험서, 입시정보, 커뮤니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감독관의 실수로 고3 첫수능은 완전히 망쳐버렸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수험생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1년간 시험 공부를 감독선생님 한 분 때문에 완전히 페이스를 잃어버렸고, 부모님께 죄송하고 국어를 정말 평소보다 말도 안되게 망쳐버려서 너무 속상하다'고 밝혔다.
     
    이 수험생은 대구 상원고에서 시험을 치던 중 "1교시 감독관 선생님께서 시험시간 도중에 학생들에게 '선택과목부터 푸세요'라고 했고,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어 제가 하던대로 풀고 있었는데 독서 문제 중간 부분 문제를 풀고 있던 시점에 강제로 시험지를 집어서 독서지문 2페이지에서 화작시험지 9페이지로 강제로 넘겼다"고 밝혔다.
     
    그는 "상황이 이해가 가지 않았지만 시험지를 강제로 집어들어 넘기는 행위가 너무 강압적이어서 순간 그런 규칙이 있는 줄 알고, 참고 지문을 읽어 내려갔지만 머리에 들어오지 않고 지문을 다시 읽고 문제를 풀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또, "문제를 풀면서도 생전 틀려본 적 없던 화작에서만 10점넘게 날아가고 이런 시험은 정말 처음이었다"고 하소연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그는 "너무 분하다. 지금 이 상황을 알고 있는데도 그냥 어물쩍 넘어가려고 하는 선생님이 너무 원망스럽고 국어 시험하나 때문에 논술 시험을 준비하는데 너무 분하고 눈물이 난다"면서 자신의 글을 공론화 해 달라고 부탁했다.
     
    글 작성자는 다음날 해당 시험 감독관에게 연락을 받았으나 책임있는 태도가 아닌데 대해 억울하고 분하다고 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대구시교육청은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는 한편, 피해 수험생에 대한 처리 방향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