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죽어서도 유죄' 전두환, 고향 합천도 '냉랭' 추모 행사 없어(종합)

뉴스듣기


경남

    '죽어서도 유죄' 전두환, 고향 합천도 '냉랭' 추모 행사 없어(종합)

    뉴스듣기

    합천군, 분향소 설치 등 공식 추모 행사 않기로 결정
    마을 주민들 분위기도 '냉랭'
    합천 시민단체 '사과 없이 떠난 전 씨 유감'

    2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전직 대통령 전두환 씨 빈소가 마련돼있다. 박종민 기자.2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전직 대통령 전두환 씨 빈소가 마련돼있다. 박종민 기자.
    전직 대통령인 전두환 씨가 23일 오전 사망했지만 그의 고향인 합천군마저도 공식 추모 행사를 열지 않기로 결정하는 등 냉랭한 분위기다.

    광주 5.18 민주화운동을 유혈 진압해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남겼지만, 끝까지 사과나 반성하지 않는 모습에 국민 대부분의 부정적 기류가 강하기 때문이다.

    군은 전 씨를 위한 조기 게양이나 분향소 설치 등 공식 추모 행사를 열지 않는다.

    합천군 율곡면 내천마을도 분위기를 읽었는지 추모 행사를 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내천마을 이희재 이장은 "국가의 입장도 있는데 마을 차원의 추모 행사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국가보훈처는 이날 국립묘지법에 따라 내란죄 등 실형을 받은 전 씨는 국립묘지 안장 대상이 아니라고 발표했었다.

    마을 주민들 분위기도 냉랭하다.

    전두환 씨 생가 내천마을. 연합뉴스전두환 씨 생가 내천마을. 연합뉴스합천군 율곡면내천마을 입구에서 70대 주민은 "생전에 사과했으면 좋았을텐데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마음으로는 안타깝다"며 말했다.

    다른 주민은 "소수 혜택받은 친지들 제외하고 동네 분위기는 비판적 분위기가 더 많다"며 "그분들도 이제는 나이가 많아 전체적으로 추모 자체를 꺼리는 분위기다"고 전했다.

    마을주민들은 전씨의 장지를 고향으로 할 것인지에 대해 관심을 두고 있지만 희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고향에는 전씨 일가의 선산이 있지만 전씨의 추징금 환수를 위해 오래 전 선산이 공매로 팔린 것으로 알려져있기 때문이다.

    다만 전 씨를 옹호하는 일부 시민들이 현재 생가를 방문하고 있고, 전 씨 문중에서 추모 행사를 논의 중이라 향후 추모 행사 개최 여부에 관심이 지속적으로 쏠린다.

    한편 합천의 시민단체는 전 씨가 과오에 대한 사과나 뉘우침 없이 세상을 떠났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일해공원 명칭 변경을 위한 합천군민추진위원회 고동의 집행위원장은 "고향 사람들에게 못 할 짓을 하고 간 것 같아 유감이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접수하며 '전씨가 국립묘지에 묻히지 않도록 관련법을 개정해달라는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단체는 다만 고인에 대한 예의를 갖추는 차원에서 장례기간에 집회 등은 하지 않기로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