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주 내남에 2024년까지 '고령자복지주택' 조성

뉴스듣기


포항

    경주 내남에 2024년까지 '고령자복지주택' 조성

    뉴스듣기

    국토교통부 '고령자복지주택' 건립사업 공모 3년 연속 선정
    사업비 214억 들여 2024년까지 내남면에 조성

       경주 내남에 들어설 90세대 규모의 고령자복지주택 조감도. 경주시 제공경주 내남에 들어설 90세대 규모의 고령자복지주택 조감도.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 내남면에 2024년까지 고령자복지주택이 조성된다. 
       
    경주시는 2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경주시 내남면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경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어르신 100세 행복 지키기' 사업의 일환으로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 고령자복지주택 공모사업' 대상지로 경주시 내남면이 선정됨에 따라 이뤄졌다. 
       
    앞서 경주시는 2019년 안강읍 고령자주택에 이어 지난해는 황성동 고령자주택 등 3년 연속 정부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이뤘다. 
       
    서울 중구 힐튼호텔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 김현준 사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을 대신해 김호진 부시장과 한상식 주택과장이 참석했다. 
       경주시 김호진(우측) 부시장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고령자 복지주택 조성 사업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경주시 제공경주시 김호진(우측) 부시장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고령자 복지주택 조성 사업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경주시 제공
    협약 체결에 따라 경주시와 LH는 국비 146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214억원을 들여 내남면 이조리 일원에 90세대 규모의 고령자주택을 내년 하반기 착공해 2024년 하반기 준공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고령자주택 및 복지시설의 건설비용과 주택 운영을 맡고, 경주시는 진입도로 등 기반시설 설치와 복지시설의 내부구성 및 운영을 맡는다. 
       
    고령자주택이 완공되면 만 65세 이상 고령자 중 생계·의료 수급자, 국가유공자, 저소득 어르신들이 우선 입주한다. 
       
    주택 내부에는 사회복지시설도 들어설 예정이어서, 복지주택 입주자 및 인근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보건·의료·복지 서비스도 제공한다. 
       
    주낙영 시장은 "고령자복지주택은 민선7기 거점별 실버텔 건립 공약사업으로 앞으로 균형 있는 노인복지 인프라 구축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