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병준 체제 힘싣는 윤석열, 이준석도 "김병준 원톱"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병준 체제 힘싣는 윤석열, 이준석도 "김병준 원톱"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병준 "선대위 그냥 손 놓고 있을 수 없다" 尹도 "역할 조정 필요 없다"
    이준석 "단기간 내 김종인 모시기 힘들어…김병준 원톱으로 운영될 듯"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를 놓고 줄다리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전면에 등장했다.

    김 상임선대위원장 26일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를 찾아 윤석열 후보와 비공개 면담을 한 뒤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그는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면서 대선 이후 어떠한 선출직이나 임명직 공직에 나서지 않겠다며 진정성을 강조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을 가지든 선대위가 그냥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며 "본부장들과 상의도 해야하고, 더 이상 이 이슈가 여기에 묶여 아무것도 못하면 안 되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사실상 김 전 위원장 없는 비대위를 상정한 것이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미 일부 업무는 시작됐다는 점을 시사하기도 했다. 그는 "이 자리 오기 전에도 일부 본부장이 되신 분들께 제가 이러 이러한 것 하시면 어떨지 주문도 했다"거나 "중요한 것이 정책적인 부분에서 대처와 준비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에는 총괄본부장단인 상견례 겸 첫 회의를 갖기도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
    윤석열 후보도 김병준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줬다. 일각에서 김종인 위원장의 합류를 위해서는 김병준 위원장의 역할을 제한하거나 보직을 변경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윤 후보는 "역할을 굳이 조정할 문제는 없을 것 같다"고 했다.

    또 윤 후보는 김병준 위원장에 대해 "월요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상임위원장으로 선출됐기 때문에 벌써 시간이 많이 지났다"며 공식 업무를 시작해야 한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에 대해서는 "자꾸 말씀드리는 것이 지금 상황에서는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윤 후보 측은 선대위 출범 예정일인 다음달 6일까지 김종인 전 위원장을 설득한다는 입장이지만, 윤 후보가 인선을 강행한 데 이어 김병준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주며, 합류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창원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창원 기자
    이준석 대표도 이날 오후 YTN에 출연해 김종인 전 위원장의 합류가 단기간 내 이뤄지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윤 후보 주변에서 다소 부적절한 언급과 익명 인터뷰가 있어서 단기간 내 모시기 힘들다"며 "사실상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으로 모시는 체제로 운영되지 않을까 한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직을 맡고 있지만, 그 역시 김병준 위원장에게 총괄 관리 영역을 일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을 수락하지 않는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거취에 대한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겠다"고만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