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 언론사 고위인사 소환 조사

뉴스듣기


법조

    檢,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 언론사 고위인사 소환 조사

    뉴스듣기
    핵심요약

    2019년부터 김만배와 돈 거래 의혹
    차용증 쓰고 수십억 빌렸다가 상환
    홍씨, '50억 클럽' 멤버 의혹도 제기돼
    檢, 돈 거래 성격 규명 주력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 50억 클럽' 가운데 한 명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언론사 고위인사인 홍모씨를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26일 홍씨를 불러 그에게 제기된 의혹을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화천대유대주주 김만배씨가 일했던 언론사의 고위 임원인 홍씨는 2019년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차용증을 쓰고 돈을 빌리는 방식으로 수십억원대 돈 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양측은 대장동 사업과 무관한 정상적인 대여로, 전액 상환이 이뤄졌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김씨 측은 "정상적인 차용거래가 세 차례에 걸쳐 있었다"며 "돈을 빌려줬다가 단기간에 돌려 받은 것으로, 이자도 정상적으로 받았다"고 밝혔다. 김씨가 홍씨에게 빌려준 돈 일부는 화천대유 자금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시민단체인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김씨와 홍씨를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검찰은 홍씨를 상대로 거래된 돈의 성격을 캐물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을 지급받았거나 지급받기로 약속된 이른바 '50억 클럽' 6명 가운데 한 명으로 '홍모씨'를 거론했는데, 이 인물이 언론사 고위인사라는 의혹이 뒤따른 바 있다.

    당시 박 의원은 "이분들 중에는 이미 (돈을) 받은 사람도 있고, 약속했지만 대장동 게이트가 터져서 아직 받지 못한 사람도 있고, 급하게 차용증서를 써서 빌렸다고 위장했다가 다시 돌려줬다는 사람도 있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