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최태원 "승계 강요 안해…美반도체 공장 아직 검토 단계"

기업/산업

    최태원 "승계 강요 안해…美반도체 공장 아직 검토 단계"

    핵심요약

    최태원 회장은 BBC코리아 인터뷰에서 자녀 승계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 아들은 아직 어리고 본인만의 삶이 있다. 제가 강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BBC코리아 인터뷰에서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답했다. BBC코리아 유튜브 캡처.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BBC코리아 인터뷰에서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답했다. BBC코리아 유튜브 캡처.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승계 문제를 언급하면서 "기회는 모든 사람에게 열려 있다"고 밝혔다고 BBC코리아가 6일 보도했다.

    최 회장은 이날 BBC코리아 인터뷰에서 자녀 승계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 아들은 아직 어리고 본인만의 삶이 있다. 제가 강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회는 모든 사람에게 열려 있고, 제 자녀도 노력해서 기회를 얻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녀의 경영 참여에 이사회의 동의가 필요한 것인지 묻자 "맞다"고 답했다.

    최 회장은 이혼 소송 중인 노소영씨와 사이에 장녀 윤정(32)씨, 차녀 민정(30)씨와 장남 인근(25)씨를 두고 있다.

    장녀 윤정씨는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바이오인포매틱스 석사 과정을 밟고 있고, 민정씨는 SK하이닉스, 인근씨는 SK E&S에 입사해 일하고 있다.

    BBC코리아 유튜브 캡처.BBC코리아 유튜브 캡처.최 회장은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는 미국에 반도체 생산공장(팹)을 지을지 여부에 대해 "사전 검토단계로 아직 계획된 게 없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생산시설을 만드는 것은 완전히 다른 도전"이라며 "미국은 거대한 시장이지만 문제는 인력과 비용이다. 미국에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는 많지만 생산에 필요한 기술 엔지니어는 그리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미국 포드와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합작하게 된 배경에 대해선 "두 회사가 오랜 시간 함께 사업을 해왔기에 서로 신뢰가 형성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 자회사인 SK온은 지난 9월 포드와의 합작사 '블루오벌SK'를 통해 미국에 총 3개의 공장을 신축하는 계획을 공개했다.

    저널에 따르면 SK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배터리 생산 등에 약 150억달러(약 17조8천억원)을 투자한다.

    그는 "거의 20년 동안 배터리에 많은 돈과 연구·개발(R&D) 노력을 들였는데 여전히 돈을 잃고 있다"며 "설비투자 지출이 어마어마해 때때로 가끔은 정말 무섭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