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베이징올림픽 연쇄 보이콧 나오나? 미국, 동맹국 압박

    핵심요약

    미국, 인권문제 고리로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국무부 "여러 나라들도 비슷한 걱정 공유중"
    美언론 "베이징 파견 미국 선수단 안전 걱정"

    연합뉴스연합뉴스미국 정부가 중국의 인권 탄압 문제를 명분으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기로 최종 결정한데 이어 동맹국들에도 동참을 은근히 압박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강력 대응을 예고한 터라 미국 선수단의 안전 문제가 벌써부터 우려된다.
     
    미국 언론은 그 동안 미국 정부의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가능성을 몇 차례 보도해왔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지난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화상 정상회담 이후 '고려중'이라고 말했었다.
     
    미국 국민들의 반중 정서, 여야 정치권의 보이콧 요구 압박 등에 부담감을 느낀 바이든 대통령이 목하 고심중이라는 관측들이 나왔다.
     
    마침내 6일(현지시간) 백악관 젠사키 대변인은 언론 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을 빌어 외교적 보이콧에 대한 최종 입장을 발표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을 것이다"고 발표하며 "중국공산당이 신장지역에서 지금도 진행중인 학살 등의 인권범죄를 고려한 것"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이어 "우리는 (베이징) 올림픽의 팡파르(대대적 광고)에 기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외교적 거부인 만큼 미국 선수단은 예정대로 파견한다.
     
    미국 국무부는 백악관 보다 한 발 더 나아갔다.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이 소식을 전하며 다른 나라들의 외교적 보이콧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우리는 다른 나라들도 각자의 결정을 수일 내 또는 수주내에 발표할 것으로 완전히 기대한다"며 "오늘 우리가 알기론 우리 동맹국들 포함해 세계 여러 나라들도 비슷한 걱정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이 같은 미국의 입장에 "유럽 국가들이 압박에 직면했다"면서 "아직은 잠재적인 외교 보이콧을 결정하지 않고 있다"는 관측을 내놓았다.
     
    더욱이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주 세계 100여개 정상들과 이른바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하겠다면서도 시진핑 주석은 초대하지 않았다.
     
    중국은 외교적 보이콧은 스포츠의 정치화라며, 강력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수차례 경고해왔다.
     
    이에 따라 군사, 경제적으로 대립하고 있는 미중간에 갈등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당장 미국 언론은 올림픽에 참가하는 미국 선수단의 안전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벌써부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우리 정부로선 베이징 올림픽을 북미관계 개선의 장으로 활용하려던 구상을 포기해야하는 처지가 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