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백신 3차 접종 간격, 4~5개월서 3개월로 단축된다

뉴스듣기


보건/의료

    백신 3차 접종 간격, 4~5개월서 3개월로 단축된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사회활동 활발 연령층, 신속 3차접종해야"
    접종기간 되면 13일부터 사전예약 실시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백신을 분주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백신을 분주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정부가 코로나19 유행 억제를 위해 현재 4~5개월 이후로 권고 중인 3차접종 간격을 3개월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현재 2차접종 완료 후 4~5개월 이후로 권고 중인 3차접종 간격을 18세 이상 전체를 대상으로 3개월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현재 3차접종은 △60세 이상 고령층 및 18~59세 고위험군은 4개월 이후 △18~59세 일반국민은 5개월 이후로 접종간격을 권고하고 있다. 해외출국 등 개인사정이나 단체접종, 일정상 불가피한 경우, 잔여백신 접종 희망자 등의 경우는 각각 3개월, 4개월로 1개월을 단축해 접종 가능했다.

    그러나 최근 국내 방역상황이 악화되면서 사회활동이 활발한 연령층도 신속한 3차 접종이 필요하다는 게 정부 판단이다. 또 델타변이 유행을 차단하고 향후 오미크론 확산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일괄 변경된 3차접종 간격에 따라 접종간격이 도래한 대상은 13일부터 사전예약을 실시한다.

    사전예약은 기존 방식과 동일하게 코로나19예방접종 사전예약누리집(http://ncvr.kdca.go.kr)을 통해 진행되며 예약일을 기준으로 2일 후부터 접종일 선택 가능하다.

    추진단 관계자는 "중증 예방 및 고령층 보호의 예방접종 목표에 더해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코로나19 유행을 억제하기 위해 조속히 3차 접종을 시행하게 됐다"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