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박지원 "미국이 담대하게 백신 준다면 北 대화 나올 수도"

    뉴스듣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3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주최로 개최된 '2021 글로벌 인텔리전스서밋'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제공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3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주최로 개최된 '2021 글로벌 인텔리전스서밋'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제공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13일 "미국이 더 담대하게 자국의 (코로나19) 백신을 주겠다고 제안한다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는 모멘텀이 조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이날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주최 '2021 글로벌 인텔리전스서밋' 축사에서 "지금 북한은 코로나19로 모든 것을 봉쇄하고 있다. 대화는 물론 만나는 것 자체가 어렵고, 국경을 완전히 막아 개미 한 마리도 들고 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코로나 백신 지원을 거부하는 점도 거론하며 "북한도 언제까지 문을 닫고 있을 수만은 없다.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현 상황을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원장은 2019년 '하노이 노딜' 이후 북미 간의 오랜 교착 국면과 관련해 "지금 김정은 위원장은 '자신은 지난 4년 동안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중단 등 핵 모라토리엄을 실천해 왔는데 미국으로부터 받은 것이 무엇이냐'는 불만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북한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당시 영변 폐기의 반대급부로 요구했던 민생분야 제재 해제, 즉 정제유 수입, 석탄 광물질 수출, 생필품 수입에 대해 미국이 어떤 식으로든 관심을 표명하는 것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 재개의 실마리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