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정의용 "종전선언 문안 사실상 합의…올림픽 계기 기대는 난망"

    뉴스듣기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내신기자 대상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내신기자 대상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9일 한미 양국이 한반도 종전선언 문안에 사실상 합의했고, 다만 북한과의 협의에 대해서는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또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관계 개선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의적 전망을 내비쳤다.
     
    정 장관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내신 기자 간담회에서 종전선언 추진 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고 "한미 간에 이미 그 중요성에 대해서는 공감을 하고 있고, 종전선언 문안에 관해서도 이미 사실상 합의가 돼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제가 지난번 G7 외교장관회담에서도 블링컨 미 국무장관을 만나 이러한 사실을 다시 확인을 했다"면서 "다만 북한과의 협의를 어떻게 진전시켜야 될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종전선언과 관련해 중국 측을 통해서 북한의 입장을 전달 받은 것은 없다"면서 다만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북한은 일련의 신속한 그리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왔다. 그러나 좀 더 구체적인 대응이 반응이 있기를 저희가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베이징 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의 하나의 계기로 삼기로 희망했지만 현재로서는 그런 기대가 사실상 어려워지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베이징 올림픽을 무대로 한 남북 또는 남북중 간 종전선언 추진은 미국 주도의 '외교적 보이콧' 등의 여파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전망으로 풀이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