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차량 충돌로 화재…운행 중이던 버스 기사가 참사 막았다

뉴스듣기


포항

    [영상]차량 충돌로 화재…운행 중이던 버스 기사가 참사 막았다

    뉴스듣기

    차량 간 충돌 후 경차에서 화재 발생
    경주 350번 시내버스 기사 '신속 진압'

    경주시 제공경주시 제공경북 경주에서 시내버스를 운행 중이던 기사가 다른 차량에서 발생한 화재를 보고 신속히 진압해 큰 피해를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주시에 따르면 성탄절인 지난 25일 오후 4시 15분쯤 ㈜새천년미소 350번 버스기사 송대웅(43)씨는 건천IC 인근 사거리에서 앞서 가던 차량이 접촉사고 후 불이 난 것을 목격했다. 
       
    송씨는 운행 중이던 버스를 곧바로 멈추고 버스 안에 비치된 소화기를 들고 나가 민첩하게 화재를 진압했다. 
       
    지난 25일 오후 4시 15분쯤 건천IC 인근 사거리에서 치량화재가 발생하자 버스기사 송대웅(43)씨와 승객들이 함께 나서 진화하는 모습.   경주시 제공지난 25일 오후 4시 15분쯤 건천IC 인근 사거리에서 치량화재가 발생하자 버스기사 송대웅(43)씨와 승객들이 함께 나서 진화하는 모습. 경주시 제공특히 소화기 하나로 불길이 잡히지 않자 버스로 돌아가 내부에 비치되어 있던 예비 소화기까지 가져와 화재를 진압했고, 이 과정에서 다른 운전자들도 차량을 세우고 송씨를 도와 불이 번지는 것을 막았다.
       
    이들의 초기 진화에 사고 차량은 큰 불로 번지지 않았고, 사고차량에 타고 있던 20대 여성도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소방차가 도착해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고, 송씨는 버스로 돌아가 운행을 재개했다.
       
    지난 25일 오후 4시 15분께 건천IC 인근 사거리에서 발생한 차량화재 모습. 경주시 제공지난 25일 오후 4시 15분께 건천IC 인근 사거리에서 발생한 차량화재 모습. 경주시 제공당시 버스 폐쇄회로(CC)TV에는 송씨가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찍혔다.

    송대웅(43)씨는 "시민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게 버스를 운행하며 시민들의 편안한 발이 되겠다"고 말했다.

    주낙영 시장은 "시내버스 운행 중 신속한 대처로 소중한 시민의 생명은 물론 대형화재를 막았다"며 "남다른 용기와 희생정신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