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회삿돈 1980억 횡령' 오스템 직원, 영장심사 불출석

뉴스듣기


사건/사고

    '회삿돈 1980억 횡령' 오스템 직원, 영장심사 불출석

    뉴스듣기

    8일 오후 남부지법서 심사 예정…"스스로 참여 포기"
    서면 심리 진행될 듯…이르면 오늘 저녁 구속 여부 결정

    한편 강서경찰서는 피의자 이씨가 영장실질심사 참여를 스스로 포기했다고 밝혔다. 황진환 기자한편 강서경찰서는 피의자 이씨가 영장실질심사 참여를 스스로 포기했다고 밝혔다. 황진환 기자회삿돈 1980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45)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기로 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당초 이날 오후 2시 서울남부지법에서 예정됐던 영장실질심사 참여를 스스로 포기했다. 별다른 이유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이미 거액을 횡령한 혐의가 상당 부분 입증된 데다 자택에서 은신 중 체포되면서 구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자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법원은 이씨와 변호인 출석 없이 서면 심리를 통해 구속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결과는 이르면 이날 저녁 나올 예정이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당초 이날 오후 2시 서울남부지법에서 예정됐던 영장실질심사 참여를 스스로 포기했다. 황진환 기자8일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당초 이날 오후 2시 서울남부지법에서 예정됐던 영장실질심사 참여를 스스로 포기했다. 황진환 기자앞서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달 31일 회삿돈 1880억 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횡령)로 자사 재무팀장이었던 이씨를 고소했다. 이씨는 횡령금을 여러 계좌로 분산 송금해 빼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조사과정에서 사측이 공시하지 않은 혐의점도 새롭게 드러났다. 그는 지난해 3월 회삿돈 50억을 자신의 계좌로 송금했다가 다시 회사 계좌로 돌려놓는 등 두 차례에 걸쳐 100억을 빼냈다 '원위치'시킨 것으로 파악됐다.(관련기사 CBS노컷뉴스 : [단독]오스템 횡령액 '100억' 더 있다…경찰, 공범에 무게)
     
    본격적인 범행 직전 감시시스템의 작동여부를 시험한 것으로 보인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배후에 '윗선이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 1kg짜리 금괴 851개(시가 기준 680억여원)를 사들이기도 했다. 경찰은 이 중 497개만을 회수한 상황이다.
     
    오스템임플란트의 횡령·배임 혐의 발생으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사유 발생에 따라 코스닥 시장에서 매매가 정지됐다. 황진환 기자오스템임플란트의 횡령·배임 혐의 발생으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사유 발생에 따라 코스닥 시장에서 매매가 정지됐다. 황진환 기자이씨는 또 지난해 10월 횡령금 중 1430억 원으로 동진쎄미켐 주식을 대량으로 매매했다가 되팔며 약 300억 가량의 손실을 입은 '슈퍼개미'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연말 잠적한 이씨는 총 75억에 이르는 부동산을 아내와 처제 등의 명의로 차명 매입하기도 했다.(관련기사 CBS노컷뉴스 : [단독]오스템 횡령, 아파트·리조트 회원권 샀다…75억대 부동산) 경찰은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을 신청하는 한편 이씨의 범행을 도운 공범을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이씨는 지난 5일 경기도 파주 소재 자택에 숨어 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