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생활경제

    "마트에 스무디 사 먹으러 갈 것" vs "찝찝해서 못 가"

    뉴스듣기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방역당국이 전국 대형마트와 백화점에 적용했던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해제하면서 소비자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정부는 17일 전국 마트와 백화점 학원, 영화관, 박물관 등에 적용했던 방역패스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1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열고 "마스크 상시 착용이 가능하고 침방울 배출 활동이 적은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를 해제할 계획"이라며 "보습학원·독서실·박물관·영화관·대형마트 등이 그러한 시설들"이라고 말했다.

    이는 법원이 서울 내 상점과 마트, 백화점에 적용한 방역패스 효력을 정지하는 판결을 내린 데 대한 후속조치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앞서 지난 14일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는 서울 시내 면적  3천㎡ 이상인 상점과 마트, 백화점에 적용된 방역패스 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

    전국에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대형마트는 다시 달라진 방역지침에 분주한 모습이다.

    방역패스를 위해 고용한 인원은 계약 기간 동안 백신접종 확인 대신 안심콜이나 QR체크 안내 업무를 수행하도록 할 예정이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방역패스 해제에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임신 8개월차인 한 임신부는 지역 맘카페에 "스무디가 먹고 싶었지만 마트 안에 있어서 참고 있었는데 방역패스 해제된다니 당장 갈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모두의 안전을 위해 방역패스가 필요하다는 소비자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심장질환에도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했다는 정모(41)씨는 "나뿐만 아니라 가족과 다른 사람을 위해 백신을 맞는건데 위험을 감수하고 백신을 맞은 사람은 안전하게 쇼핑할 권리도 없는 거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전국 매장에 방역패스가 해제된 만큼 시장의 혼선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산자부와 협의해 새 방역조치를 서둘러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