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난해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의 40%는 전세대출이었다

뉴스듣기


경제정책

    지난해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의 40%는 전세대출이었다

    뉴스듣기

    지난 2020년보다 증가액 자체 감소했지만 비중은 33.5%→41.2% 증가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2천억 감소했지만 전세대출은 1조 8천억 늘어
    금융당국, 가계대출 관리에서 전세대출 두고 방향 고심

    지난 9일 서울의 한 중개업소. 연합뉴스지난 9일 서울의 한 중개업소. 연합뉴스지난해 은행권 전세대출 증가액이 전체 가계대출 증가분의 4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가계대출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권 전세자금 대출 증가액은 29조 5천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2020년(33조 7천억 원)보다 증가액이 감소했지만, 은행권의 연간 전체 가계대출 증가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따져보면 41.2%에 달한다. 2020년에는 33.5%였다.

    지난해 금융당국의 엄격한 가계부채 관리로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상당 부분 축소됐지만 전세대출은 총량 관리에서 제외됐다. 지난해 전세값 상승폭도 컸다. 이 때문에 전세대출의 비중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대출 상품 안내 현수막이 걸린 서울시내 한 은행 모습. 황진환 기자지난해 11월 대출 상품 안내 현수막이 걸린 서울시내 한 은행 모습. 황진환 기자지난달 은행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2천억 원 감소했지만 전세대출은 1조 8천억 원 늘었다.

    금융당국은 올해 가계부채 총량 관리에서 전세대출을 제외했다. 차주단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확대됐지만 전세대출은 적용 대상이 아니다.

    또 전셋값 상승을 반영해 주택금융공사가 대출 보증을 제공하는 전세보증금 상한이 수도권은 5억 원에서 7억 원, 그 외 지역은 3~4억 원에서 5억 원으로 각각 상향돼 보증을 받을 수 있는 주택 범위도 늘어났다.

    금융당국은 전세대출이 공적 보증에 과잉 의존하는 것을 개선하기 위해 대통령 업무계획 보고를 통해 공적보증을 축소하고 대출 제공 금융사가 위험을 공유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