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대리점연합 "노조, 협상 결렬 책임…불법 저지르고 보따리 챙겨"

산업일반

    대리점연합 "노조, 협상 결렬 책임…불법 저지르고 보따리 챙겨"

    핵심요약

    "서비스 정상화 조치 거부 황당…무관용 원칙 적용 불가피"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CJ대한통운을 규탄하며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CJ대한통운을 규탄하며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은 25일 파업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협상이 결렬된 책임은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에 있다고 밝혔다.

    대리점연합은 이날 택배노조의 협상 중단 선언 이후 입장문을 내고 "이제는 법률과 계약에 따라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대리점 연합은 "사흘간 대화에서 노조는 고용보장, 모든 이해당사자의 민형사상 고소·고발 취하 등 받아들이기 힘든 요구를 계속 추가해왔다"며 "대리점에서 양보안을 제시했지만, 노조는 더 큰 요구만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농성장에서 만난 김종철 CJ대한통운대리점연합회(왼쪽)과 진경호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위원장. 연합뉴스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농성장에서 만난 김종철 CJ대한통운대리점연합회(왼쪽)과 진경호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위원장. 연합뉴스양측은 합의서 문구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리점연합 측에서는 부속 합의서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는 동안 쟁의행위를 중단한다는 문구를 넣자고 제시했지만, 노조가 반대하자 논의 기간 대체 배송을 방해하지 않는다는 문구라도 넣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마저도 노조에서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대해 대리점연합은 "쟁의행위를 빙자한 태업으로 국민과 소상공인의 피해가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합법적인 대체 배송을 방해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합법적인 내용을 조합원 소득 감소 등을 이유로 거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대화를 진행하면서 택배노조는 갈등을 해결하기보다 원청(CJ대한통운)을 끌어들이는 데 목적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대화 중단에 대한 모든 책임은 노조에 있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