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평화는 힘에서" 李 "싸울 필요 없게 하는 평화가 중요"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尹 "평화는 힘에서" 李 "싸울 필요 없게 하는 평화가 중요"

    뉴스듣기
    핵심요약

    尹 "힘 있었다면 6.25와 같은 참극 겪지 않았을 것"
    李 "무력으로 억지해서 전쟁 이기는 것은 하책"
    安 "北 대화 진정성 가지며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
    沈 "외교를 국내 정치에 끌어들이는 포퓰리즘과 결별"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25일 오후 서울 상암 SBS 오라토리움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제2차 초청후보자토론회(정치분야)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인사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25일 오후 서울 상암 SBS 오라토리움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제2차 초청후보자토론회(정치분야)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인사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여야 대선후보 4인은 25일 중앙선관위 주관 두 번째 TV토론에서 남북관계와 외교안보 정책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이날 후보들에게 두번째로 주어진 공통질문은 '한반도 평화정착과 통일 방안'이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무력으로 억지해서 전쟁에서 이기는 건 하책이다. 다 부서지고 죽고 이기면 뭐 하나. 우크라이나 심각하지 않나"라며 "중요한 건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고, 더 중요한 건 싸울 필요가 없게 만드는 평화"라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를 안전하게 관리해야 한다. 위협하고 거칠게 대해서 전쟁 위험 제고시키면 절대 안 된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평화는 힘에 의한 상대 도발 억지력에서 나오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우리가 1950년도에 북한의 침략에 대해 우리 힘과 군사력으로 억지할 수 있는 능력이 있었다면 6.25와 같은 참극을 겪지 않았을 것"이라며 "상대의 비위를 맞추고 굴종하는 것은 지속가능한 평화가 얻어지질 않는다"고 언급했다.

    토론 준비하는 심상정 대선 후보. 연합뉴스토론 준비하는 심상정 대선 후보. 연합뉴스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외교 안보에서 지도자의 실수는 돌이킬 수 없다. 특히, 지금 분단과 지정학적 위치로 볼 때 대한민국 대통령의 외교 안보 역량은 매우 중요하다"며 "감정과 혐오가 아니라, 이성과 국제 규칙에 의거해서 국익을 최우선으로 두는 평화 외교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 발은 동맹에 고정하고, 다른 한 발은 평화 국익을 위해서 쓰겠다. 외교를 국내 정치에 끌어들이는 포퓰리즘과 결별하겠다"며 "반미·반중·반일을 정치에 이용하지 않겠다. 미국과 중국의 눈치 보기 외교, 줄서기 외교를 탈피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저는 자주·실용·평화에 기반한 책임외교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튼튼한 한미 동맹을 중간에 놓고 기본적으로 다른 여러 동맹국의 보편적 가치, 규범에 입각해서 외교 정책을 수행하는 원칙을 가져야만 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에 대해서는 대화에는 진정성을 갖지만 북핵 문제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