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영상]단일화 결렬 '네 탓 공방'…尹측 "합의 깨" vs 安측 "합의 없었다"

국회/정당

    [영상]단일화 결렬 '네 탓 공방'…尹측 "합의 깨" vs 安측 "합의 없었다"

    핵심요약

    '단일화 결렬' 두고 국민의힘·국민의당 네탓 공방
    국민의힘 "安 요구 다 수용했고, 합의문도 만들었다"
    국민의당 "어떤 것도 요구하지 않았고, 합의도 없었다"
    국민의당 "尹, 사과 기자회견 한다 했는데 협상 내용만 공개"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이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과의 단일화 결렬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이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과의 단일화 결렬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단일화'가 마지노선을 넘은 가운데, 국민의당이 28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의 기자회견은 일방적으로 자신들의 주장을 까발리는 정치 도의와 윤리에 어긋나는 짓"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여론조사 경선만큼은 하지 않게 해달라고 주문했다"라고도 밝혔다.

    국민의당 이태규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윤석열 후보의 기자회견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앞서 전날 윤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전권을 부여받은 양당 대리인들이 만나 진지한 단일화 협상을 이어왔고, 특히 양측 전권 대리인들이 최종 합의를 이뤄 저와 안 후보에게 보고됐다"라며 "회동 일정 조율만 남아있는 상태였다"라고 주장했다. 즉, 양당 대리인이 단일화 협상서 합의를 이뤘고, 후보 간 만남만 남았었는데, 안 후보가 돌연 거부했다는 것이다.

    이에 이 본부장은 "국민의힘이 자의적으로 만든 (단일화) 협상 경과 일지를 공개한 것에 대해서 강력하게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라며 "안 후보의 완주 선언 이후에 국민의힘이 대화 재개를 여러 차례 요청해서 (우리는) 선의를 갖고, 진위를 파악하고자 만났는데 자신들 뜻대로 되지 않았다고 일방적으로 자신들의 주장을 까발리는 것은 정치 도의와 윤리에 어긋나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합의 사안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 본부장은 "마치 합의 사항과 합의문이 있는 듯 이야기를 흘리고 있는데, 안 후보는 윤 후보의 생각을 듣고 내용이 불충분하고 신뢰하기 어렵다고 최종 결정한 것"이라며 "우리는 장제원 의원을 통해서 윤 후보의 의사를 확인하는 과정이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국민의당은 국민의당 의견을 한 번도 국민의힘에 제시한 적이 없다"라며 "윤 후보 측은 처음 만났을 때도 어떻게든지 여론조사 경선만은 빼 달라는 입장이었고, 안 후보는 여론조사 경선은 단일화의 아주 기본적인 조건이란 입장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또 "장제원 의원은 (윤 후보가) 안 후보에 대한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안 후보의 화답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는데, 윤 후보는 협상 과정에 대해 일방적 관점의 내용을 공개했다"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 앞에서 유세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 앞에서 유세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호남을 찾은 안철수 후보도 기자들과 만나 "저는 (단일화 관련) 어떤 세부 내용도 듣지 못했고, 어떠한 것도 요구한 적이 없다"라며 "제가 요구했던 것은 국민 (여론조사) 경선을 통해서 후보 단일화를 하자는 제안이었는데, 어떠한 답을 지금 이 순간까지도 듣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이날도 전혀 다른 주장을 내놓고 있어, 양당 간의 '네 탓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권성동 의원은 "국민의당과 안 후보가 요구하는 모든 조건을 저희가 다 수용했다"라며 "그래서 합의문이 만들어졌는데 그쪽에서 거부한 것"이라고 국민의당에 책임을 돌렸다.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어제도 말했듯이 우리는 굉장히 많은 노력을 했다"라며 "(제안이) 어떻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