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김건희 불법 정황 다시 수사해야"…尹 취임 이틀만에 '대치모드'

뉴스듣기


국회/정당

    野 "김건희 불법 정황 다시 수사해야"…尹 취임 이틀만에 '대치모드'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호중 "자녀 허위스펙, 부동산 편법 증여 수사해야"
    박지현 "윤석열 대통령에게 결핍된 단어가 '지성'"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제기된 자녀 허위스펙 의혹, 부동산 편법 증여 의혹에 대해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 취임 이틀 만에 강공을 퍼부으며 대치에 나선 모양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민주당 비대위 회의에서 "반듯한 국정운영을 위해 대통령 스스로 깨끗하게 털고 가길 바란다. 결자해지를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공화국에 대한 국민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검찰공화국 중심에는 소통령 한 후보자가 있다"며 "한 후보자의 첫 일성이 검찰개혁 입법 저항이었고 이미 입법화된 검찰정상화 반대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상임고문에 대한 보복수사 의지도 숨기지 않았다"며 "법 앞에 평등한 나라가 아니라 법 위에 군림하는 검찰의 나라를 세우겠다는 야망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 후보자 의혹에 대한 수사와 함께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에 대한 불법 정황도 평등하게 다시 수사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도 "어제 윤 대통령에게 독주와 독선을 포기하고 화합과 통합, 공정, 상식에 맞게 국정을 이끌면 야당이 든든한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했다"며 "돌아온 회답은 통합 아닌 대결이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윤 대통령은 민주주의 위기의 원인이 반지성주의라고 규정하고 비판세력을 공격하겠다는 의도를 숨기지 않았다"며 "윤 대통령 자신에게 결핍된 단어가 지성이다"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유감스럽게도 어제 대통령 취임사에서 국민통합의 단어가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며 "윤 대통령이 국민 통합과 상식을 저버리지 않을 것으로 기대하겠다"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