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서울시장후보 첫 TV토론…부동산·일자리 등 놓고 격돌

서울

    서울시장후보 첫 TV토론…부동산·일자리 등 놓고 격돌

    오세훈 "상상력의 빈곤" vs 송영길 "부자와의 동행"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에서 열린 TV 토론회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에서 열린 TV 토론회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6·1 지방선거에 출마한 서울시장 후보들이 사전투표 개시 하루 전인 26일 3자 간 첫 공개 토론의 장에서 격돌했다.

    국민의힘 오세훈,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정의당 권수정 후보는 이날 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방송3사 중계 TV토론회에 참석해 서울 표심의 관건인 부동산, 일자리 등의 주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물가정책과 관련해 오세훈 후보가 송영길 후보를 상대로 "공약 대부분이 시중에 돈을 푼다는 말씀인데 이는 물가상승 요인이 될 수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에 송 후보는 "물가상승의 충격을 이겨낼 수 있는 서민들의 이전소득을 늘리겠다는 것"이라며 "이것을 국민세금으로 하는 게 아니라 부동산 개발이익이나 제가 가진 경영기법으로 수익을 만들어내 돌려주겠다는 창조적 방법"이라고 반박했다.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권수정 후보는 송 후보의 '누구나집' 공약에 대해 "민주당 대표 시절 때에도 빚을 내 집을 사라는 주의였다. 청년들에게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공격에 가세했다.

    권 후보는 오 후보에게도 "건설자재 가격이 올랐으니 이윤을 보장하기 위해 분양가상한제를 올려야 한다고 했는데, 건설회사 사장이나 경총 대표가 할만한 말"이라고 비판했다.

    송 후보와 오 후보는 부동산 정책 관련 토론에서도 공방을 이어갔다.

    송 후보는 오 후보가 과거 추진했던 시프트(장기전세주택)에 대해 "이자를 한 달에 200만원을 내야 하는데 컵라면만 끓여 먹고 살라는 것이냐. 약자와의 동행이 아니라 부자와의 동행"이라고 지적했고 오 후보는 "장기전세주택은 임대주택의 한 유형인데 일부를 가지고 전체인 것처럼 말한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누구나집 공약은 집값이 비싼 서울에서는 불가능하다고 여러 차례 지적했는데 고집스럽게 주장한다"며 역공을 펼쳤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송 후보가 재건축 용적률을 500%로 올리겠다고 공약한 것을 두고도 아파트 모형을 그린 팻말을 들어 보이며 "이렇게 조밀하게 지은 아파트에 누가 들어가서 살고 싶겠나. 상상력의 빈곤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송 후보는 "새로운 혁신적 사고가 필요하다. 오 후보의 사고로는 이해가 안 될 것"이라고 꼬집었고, 오 후보는 "상상력 빈곤이 아니라 공상을 지나쳐 망상까지 가는 것"이라며 공격 수위를 높였다.

    일자리 정책과 관련해선 오 후보와 송 후보 모두 핵심 산업 발전을 통한 민간부문의 일자리 창출에 중점을 뒀다. 이를 두고 오 후보는 "송 후보의 공약이 우파적 시각과 비슷하다. 우리 당에서 영입해도 될 것 같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반면에 권 후보는 일자리보장제 등을 통해 양질의 공공일자리를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송 후보는 오 후보의 일자리 공약에 대해선 "60명, 500명 이렇게 조금씩 샘플을 만들어서 실험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오 후보는 "소득실험 같은 것을 몇만 명씩 하는 나라는 전 세계 어디에도 없다. 본인이 무지하다는 것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 과정에서 오 후보가 "(이재명 후보의) 기본소득도 논의되기 시작한 게 2~3년밖에 안 됐다"고 발언하자 송 후보는 "서울시장이 왜 이재명 후보를 의식하느냐"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서울시와 인천시, 경기도 간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문제도 주제로 다뤄졌다.

    송 후보는 "서울시장이 되면 인천시민도 배려하고 서울시민도 배려하는 중간 솔루션을 찾아내겠다"고 했고, 오 후보는 "합의문 어디에도 2025년이 마지노선이라는 문구는 없다.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는 관점"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후보자가 꿈꾸는 서울을 한 단어로 말해달라는 진행자의 요청에 오 후보는 '약자특별시', 권 후보는 '땀의 가치가 존중받는 서울시', 송 후보는 '누구나 자기 집을 가질 수 있는 희망의 도시'라고 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