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준석 "대선 원흉 소리 들을 때도 꾹 참았다" 또 정진석 겨냥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준석 "대선 원흉 소리 들을 때도 꾹 참았다" 또 정진석 겨냥

    뉴스듣기

    이준석-정진석 나흘째 설전
    "1년 내내 흔들어 놓고 무슨 싸가지를 논하냐"
    "당 대표 몰아내자고 소리치신 분 예우해"
    이준석 오늘 오후 인천공항 귀국

    연합뉴스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방문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대선 원흉 소리 들을 때도 꾹 참았다"며 다시 같은 당 중진 정진석 의원을 겨냥한 글을 올렸다.
     
    이 대표는 9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귀국을 앞두고 페이스북을 통해 "1년 내내 흔들어 놓고 무슨 싸가지를 논하냐"며 "흔들고 가만히 있으면 더 흔들고. 흔들고 반응하면 싸가지 없다 그러고"라고 말했다.
     
    앞서 정진석 의원이 올린 "정치 선배의 우려에 대해 이 대표는 조롱과 사실 왜곡으로 맞서고 있다. 어디서 이런 나쁜 술수를 배웠느냐. 정치 선배의 우려를 '개소리'로 치부하는 만용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이냐"는 글에 대한 반박으로 해석된다.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처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대표는 "당대표를 몰아내자고 대선 때 방에서 기자들 들으라고 소리치신 분을 꾹 참고 우대해서 공천관리위원장까지 맡기고 공관위원 전원 구성권까지 드렸으면 당대표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예우는 다 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모든 걸 1년 동안 감내해 오면서 이 길 가는 거는 그래도 정치 한 번 바꿔보겠다고 처음 보수정당에 눈길 준 젊은 세대가 눈에 밟혀서 그렇지, 착각들 안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지난 6일 정 의원이 이 대표의 우크라이나 방문과 혁신위 구상을 공개 비판한 뒤로 두 사람은 나흘 째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우크라이나 방문을 마친 이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쯤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