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어대명' 기류 속 97그룹·박지현 출마 러시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野, '어대명' 기류 속 97그룹·박지현 출마 러시

    뉴스듣기
    핵심요약

    우상호 "당 대표 권한 약화 방안 전혀 논의 안 해"
    2024 총선 공천권 보장 받은 이재명, 출마 가능성↑
    97그룹, 잇따라 전대 출마 선언…'단일화' 가능성도
    박지현도 전격 출마 선언하며 이재명에 견제구 날려
    전준위, 오늘 지도부 형태 및 선출 방법 등 의결 방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당 대표의 공천·인사 권한을 건들지 않기로 가닥을 잡으면서 이재명 의원의 당 대표 출마와 당선 가능성이 커졌다. 반면, 당내 97그룹(90년대 학번·70년대생)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어대명(어차피 당 대표는 이재명)' 기류에 견제구 날리고 있다.
     

    우상호도 이재명에 손?…"공천권 계속 당 대표에"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지도체제는 현재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지는 것으로 얘기를 들었다"며 "당 대표의 권한을 약화한다고 우려하는 분들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이어 "최고위원 권한을 강화하지 않는다"며 "공천권과 인사권에 관한 당 대표의 권한을 약화하는 방안은 전혀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당 운영 측면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상의하는 범위만 넓힐 뿐, 핵심 권한인 공천권·인사권에 대한 최종 결정권은 계속 당 대표에게 맡기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
    이에 당 지도부가 사실상 이재명 의원의 출마 길을 열어준 꼴이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는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뽑는 현행 방식으로 대표에게 권한이 집중된다는 특징이 있다. '어대명'이 유력한 상황에서 이 의원이 2년 뒤 있을 총선에서 공천을 진두지휘할 수 있는 구조다.
     
    따라서 이재명 의원의 출마 가능성은 더욱 커진 상황이다. 앞서 한 친명(親이재명)계 의원은 "이 의원이 당 대표가 되면 가장 먼저 단행할 당 혁신 과제가 '정치교체' 문제인데, 공천권한을 최고위원들과 나눠 갖게 되면 이 의원이 굳이 당권에 도전할 이유가 있겠느냐"고 역설한 바 있다. 이 의원이 막판까지 출마를 고심한 이유가 지도체제 변경 여부였는데, 이 문제가 매듭지어지면서 더 이상 출마를 미룰 이유가 없어진 셈이다.
     

    97그룹 단일화?…박지현도 출마하며 '이재명 저격'


     
    대신 97그룹들이 줄줄이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 의원을 압박하는 모양새다. 현재까지 강병원·박용진·강훈식 의원 등이 8·28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들은 대표적인 86(80년대 학번·60년대생)그룹 이인영 의원과의 사전 교감 하에 잇따라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97그룹 개별 세력은 대권주자였던 이 의원에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지만, 이들이 단일화할 가능성도 있어 견제 세력으로 부상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훈식 의원은 3일 출마 기자회견에서 '다른 97주자들과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의 당 대표 역할은 분열 극복, 170석 운영 능력, 미래 비전 제시"라며 "그런 능력을 갖춘 분들이라면 테이블에서 이야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향적인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지난 6·1 지방선거를 전후해 당내 논란의 핵심에 섰던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도 지난 2일 출마를 선언하며 당권 경쟁에 끼어들었다. 특히 한때 친명계로 분류됐던 박 전 위원장은 이날 '분당'까지 언급하며 이 의원에게 견제구를 날렸다. 그는 "이재명 의원이 당 대표가 된다면 당내 계파 갈등이 심해질 것이라고 의원들이 말하고 있고, 분당의 우려도 있다고 한다"며 "저도 그에 동조한다"고 말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
    한편, 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4일 전체회의에서 전당대회 지도부 형태 및 선출 방법에 대한 기본안을 의결할 방침이다. 전준위 측은 선거인단 구성 비율에서 일반국민의 여론조사 비율을 높이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