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우조선 하청업체 대표들 "노사 상생 마인드 부족, 파업 사태 사과"

뉴스듣기


경남

    대우조선 하청업체 대표들 "노사 상생 마인드 부족, 파업 사태 사과"

    뉴스듣기
    핵심요약

    대우조선 사내협력사 대표들, 사과문 발표

    이형탁 기자이형탁 기자
    51일 만에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조의 파업이 마무리된 가운데 하청업체 대표들이 이번 파업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 대표들은 28일 노조 파업과 관련해 사과문을 내고 "협상 당사자로서 하청지회와의 교섭을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했는데 노사 상생 마인드와 이해 부족으로 파업과 불법 점거가 장기화했다"며 사과했다.

    대표들은 노조 파업을 공정이 밀린 것과 관련해서는 "비상근무 체계를 가동해 선박 납기일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중장기적으로 동종사 임금·복지 실태 파악을 통한 노동자 처우 개선, 조선업종 노사 상생 우수 모델 정립, 숙련자 조선업 재유입 토대 마련 등에 앞장서겠다"며 노사 상생 의지도 밝혔다.

    대표들은 이와 함께 원·하청 상생 방안 마련, 조선업 구인난 해소 맞춤형 지원, 법과 원칙에 따른 노사분규 해결 등 정부 차원의 지원도 요청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