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펠로시와 40분 전격 통화…"대북 억지력 징표"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펠로시와 40분 전격 통화…"대북 억지력 징표"

    뉴스듣기

    "화기애애 분위기 속 확대회담처럼 대화 이어졌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윤석열 대통령. 박종민 기자·연합뉴스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윤석열 대통령. 박종민 기자·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방한 중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통화하고 "이번 펠로시 일행의 방문이 한미 간에 강력한 대북 억지력의 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안보실 김태효 1차장의 브리핑과 보도자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 및 미 하원의원들과의 통화에서 이들이 판문점과 공동경비구역 JSA를 방문하는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5월 2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약속한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을 앞으로 발전시키는 데 미국 의회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펠로시 의장은 "한미동맹은 여러 관점에서 중요성이 있지만 특히 도덕적으로 볼 때도 반드시 지켜야 하는 것"이라며 "최근 워싱턴 한미 추모의 벽 제막식이 거행됐듯이 그동안 수십 년에 걸쳐 수많은 사람의 희생으로 지켜온 평화와 번영을 양국이 반드시 지키고 가꾸어 나아가야 할 의무가 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한미 간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질서를 함께 가꾸어 가자"고 제안했다.

    또 펠로시 의장 일행은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핵심축으로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 미 의회 차원에서도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통화는 오후 2시 30분부터 40분에 걸쳐 진행됐다.

    김태효 차장은 "펠로시 의장과 배석한 하원의원 5명, 주한미국 대사 등 1+6 형식의 전화 회담이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마치 확대회담처럼 전화가 한 사람 한 사람 이어가며 대화가 이어졌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미 측에서는 펠로시 의장을 비롯해 레고리 믹스(Gregory Meeks) 하원 외무위원장, 마크 타카노(Mark Takano) 하원 보훈위원장, 수잔 델베네(Suzan DelBene) 하원 세입세출부위원장, 라자 크리슈나무르티(Raja Krishnamoorthi) 하원 정보위원, 앤디 킴(Andy Kim) 하원의원, 그리고 필립 골드버그(Philip Goldberg) 주한미국 대사 등 6명이 배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