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숙명민주동문회 "김건희 석사논문 표절율 최대 54.9%"

뉴스듣기


사건/사고

    숙명민주동문회 "김건희 석사논문 표절율 최대 54.9%"

    뉴스듣기

    김건희 석사 학위 논문 짜깁기, 표절 비율 본문의 48.1%~54.9%
    숙대 연구윤리위원회 열지 않아 본조사 답보 상태
    민주동문회, "충분한 혐의 인지, 본조사 착수하라"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있는 김건희 여사의 모습.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있는 김건희 여사의 모습. 대통령실 제공
    숙명여대 졸업생으로 구성된 숙명민주동문회(숙민동)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석사학위 논문을 자체적으로 검증한 결과 표절율이 최소 48.1%에서 54.9%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숙민동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학교가 왜 교내 전임교수들로 구성된 상설 기구인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의 본조사 여부 관련 회의를 진행하지 않는지 이유를 알기 위해 자체 표절 조사를 진행했다"며 "그 결과는 최소 48.1%(유사맥락 포함 54.9%)로 표절률이 심각하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들은 숙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 규정 11조'에 따라 구체적인 부정행위의 내용과 증거를 학교에 제보했다. 해당 규정에 따르면 부정행위에 대한 충분한 혐의를 인지했을 때는 예비조사 절차를 거치지 아니하고 바로 본조사에 착수할 수 있다.

    문제가 된 논문은 김 여사가 1999년 6월 발표한 '파울 클레(Paul Klee)의 회화의 특성에 관한 연구'다. 김 여사는 이 논문으로 숙대 교육대학원에서 미술교육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숙명민주동문회 제공숙명민주동문회 제공
    숙민동은 교수들을 중심으로 지난 7월말부터 8월 9일까지 총 3단계에 걸친 논문 대조 작업을 진행했다. 1단계에서는 보수적으로 집계한 결과 48.1%의 내용이 일치했다. 2단계에서는 표절 문단 내 동일한 인용문을 포함해 53.7%의 일치율이 나왔다. 3단계에서는 타인의 논문이나 저서에 서술된 내용과 전개 방식, 핵심 논지 등이 유사하게 쓰였는지 등을 분석해 54.9% 일치율을 도출했다.

    또 이들은 논문의 참고문헌 목록에서 누락한 논문과 저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논문의 참고문헌 목록엔 명시되어 있지만, 논문에는 보이지 않는 목록들도 다수 발견했다.

    숙민동은 앞서 김 여사 논문 표절 심사 진행 계획을 밝히지 않는 학교에 항의해 지난 4월 "예비조사를 마쳤고 곧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 개최를 기대한다"는 답변을 받았다. 그러나 숙대는 예비조사를 마친 지 5개월째인 지금까지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지 않아 본조사에 착수하지 못하고 있다.

    단체는 "현재 상황이 직무유기가 아닌지 학교에 묻는다"며 "1999년은 시스템이 없어 논문 작성자의 양심에 맡겨왔다고 하지만 문제가 드러난 뒤에는 이를 바로잡아야 하는 책임이 학교에 분명히 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