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진기자협회·기자협회, 국민의힘에 공개 사과 요구한 까닭

뉴스듣기


미디어

    사진기자협회·기자협회, 국민의힘에 공개 사과 요구한 까닭

    뉴스듣기
    핵심요약

    정진석-유상범 문자 메시지 촬영한 기자 실명 밝힌 후 법적 대응 예고
    "취재한 문자 메시지 내용 그대로 전해, 어떤 허위 내용도 없어"
    "명백한 언론 탄압 행위"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 내용에 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정 비대위원장은 "지난달 8월 13일 제가 유상범 의원에게 보낸 문자라며 저는 비대위원장이 아니었고 평의원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당연히 중징계받고 근신 중인 당 대표가 막말을 당원과 당원들에게 난사했는데 어떻게 윤리위가 경고 한마디 않느냐고 얘기 못 합니까. 전 당연히 해야 할 얘기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 내용에 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정 비대위원장은 "지난달 8월 13일 제가 유상범 의원에게 보낸 문자라며 저는 비대위원장이 아니었고 평의원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당연히 중징계받고 근신 중인 당 대표가 막말을 당원과 당원들에게 난사했는데 어떻게 윤리위가 경고 한마디 않느냐고 얘기 못 합니까. 전 당연히 해야 할 얘기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이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유상범 윤리위원이 나눈 문자를 보도한 기자에게 명예훼손을 언급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한국사진기자협회와 한국기자협회가 공개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을 냈다.

    두 단체는 21일 공동 성명을 내어 "본 회원사 회원의 보도와 관련, '응분의 조치' 운운한 집권 여당의 행태에 강한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협회는 문자 관련 보도에 대한 국민의힘 측 대응을 일부 기자가 아닌 대한민국 언론 전체에 대한 대응으로 받아들인다.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한 정상적인 취재 활동을 편협하고 편향적인 시각으로 몰아세우는 점에 깊은 실망감을 표하는 바이며 법적조치까지 언급한 데 대해서는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앞선 보도는 국회에서 취재한 문자 메시지 내용을 그대로 전했을 뿐이며 그 어떤 허위 내용이 없었음을 분명히 한다"라면서 "그럼에도 명예훼손, 업무방해 등을 내세운 것은 명백한 언론 탄압 행위임을 알리며 이 이상의 대응이 있을 경우 협회도 그에 합당한 조치에 나설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라고 전했다.

    국회 사진기자단 역시 같은 날 성명서를 내어 "소위 '좌표찍기'를 통해 언론 취재에 재갈을 물리려고 하는 국민의힘과 정진석 비대위원장을 강력히 규탄하며 실명이 공개된 사진기자와 전체 사진기자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라고 발표했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는 1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컷뉴스 사진 기사를 링크하며 "윤리위원과 비대위원장이 경찰 수사 결과를 예측하며 상의하고 지시를 내리는군요. 무리한 짓을 많이 하니까 이렇게 자꾸 사진에 찍히는 겁니다. 한 100번 잘못 하면 한번 정도 찍힐 텐데"라고 썼다.

    해당 사진에는 정진석 비대위원장이 "중징계 중 해당 행위 경고해야지요"라고, 유상범 의원이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한 대화 내용이 나타나 있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유상범 의원과 나눈 문자 메시지 내용이 보도된 후 '징계 지시' 논란이 일자, 이날 취재진을 만나 "비대위원장이 되기 전 대화"라며 "6개월 당원권 정지라는 중징계를 맞은 전직 당 대표가 근신하기는커녕 당과 당원 동지를 향해 이런 무차별 막말과 폭언을 하는 건 경고해야 한다는 취지였다"라고 해명했다.

    국민의힘은 바로 다음 날인 지난 20일 정 비대위원장과 유 의원이 8월 13일에 나눈 문자 대화를 마치 오늘(19일) 대화한 내용처럼 보도했다며 노컷뉴스 사진기자의 이름을 거론하며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정보통신법 위반"이라고 입장을 냈다. 그러면서 "강한 유감을 표시하며, 응분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