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비속어 논란에 與 "악의적 프레임" 野 "후안무치, 역겨워"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비속어 논란에 與 "악의적 프레임" 野 "후안무치, 역겨워"

    뉴스듣기
    연합뉴스·윤창원 기자연합뉴스·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실에 맞지 않은 부당한 정치공세와 악의적 프레임 씌우기에 철저히 대응하고 바로잡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정감사 상황점검회의에서 "이번 대통령 해외순방 자막 사건에서 보듯이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치적 이익을 얻기 위해서 국익 훼손도 서슴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한미동맹과 관련된 예민한 문제들인데 언론보도가 지켜야할 기본 원칙을 지키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MBC의 보도 행태를 비춰보면 공정한 자세를 가지고 만든 뉴스라 볼 수 없다"고 MBC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민주당이 추진하는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숫자의 힘으로 밀어붙이면 방법이 없지만 합의 없는 상태에서 상정하지 말라고 의장에게 요청을 했다"며 "국익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민주당은 건의안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정언유착 공세에 대해 "포장된 말로는 후안무치이고 날 것 그대로 표현하면 역겹다"고 강하게 비판하며 법적조치를 예고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종일 제가 MBC와 결탁해서 대통령의 막발 보도를 알고 미리 터트렸다는 식으로 몰아갔다"며 "터무니없는 황당무계한 주장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대체 국민을 어떻게 보고 이렇게 상황을 무마하고 있는지 기가 차다"면서 "나라를 망치고 주군을 향한 일편단심으로 국민을 호도하는 게 가능하다고 보는지, 보통 인간의 상식으로 보고 판단하길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수십명이 있는 자리에서 SNS에 떠도는 자료를 확인한 것"이라며 "제가 MBC와 유착해서 이 문제를 공격했다고 자신있게 주장할 수 있다면 말하라. 이 시간부터 사실을 호도하는 이들에게는 법적으로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