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전, 굉장히 만족" 우즈베키스탄 카파제 감독의 호평

뉴스듣기


축구

    "한국전, 굉장히 만족" 우즈베키스탄 카파제 감독의 호평

    뉴스듣기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올림픽 대표팀 경기 모습. 대한축구협회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올림픽 대표팀 경기 모습. 대한축구협회
    "두 경기 모두 어려운 경기였지만, 두 팀 모두에게 굉장히 만족스러웠습니다."
       
    우즈베키스탄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티무르 카파제 감독이 한국에서 치른 황선홍호와 두 번의 경기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6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 올림픽 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렀다. 우즈베키스탄은 후반 4분 선제골로 앞서갔다. 한국은 후반 34분 조현택(부천FC)이 동점골을 터뜨렸고 1 대 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지난 23일 열린 비공식 경기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1 대 1로 비긴 바 있다.
       
    카파제 감독은 평가전 후 기자회견에서 "비공식 경기와 이번 평가전까지 인상적이었다"며 "두 경기 모두 어려웠지만 두 팀 모두에게 굉장히 만족스러웠다"고 평가했다. 그는 "(2024 파리)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다양한 선수를 포지션별로 점검할 기회였다"면서 "앞으로 팀을 어떻게 꾸릴지 알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이날 우즈베키스탄 선수들은 탄탄한 조직력을 앞세워 한국은 압박했다. 전반 빠른 스피드에 이은 거친 몸싸움에 한국 선수들은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날 우즈베키스탄은 경고 4개, 한국은 경고 2개. 양 팀에서 총 19개의 파울이 나올 만큼 경기는 치열했다.
       
    우즈베키스탄 올림픽 축구대표팀 티무르 카파제 감독. 대한축구협회우즈베키스탄 올림픽 축구대표팀 티무르 카파제 감독. 대한축구협회
    카파제 감독은 "선수들에게 경기 전부터 거칠게 갈 수 있다. 강한 몸싸움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경기 중간에 태클 경합이 나올 수 있고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평가전이지만 홈에서 치르는 경기인 만큼 한국은 이기려는 의지가 강했고 우즈베키스탄 역시 승리가 절실했기에 거친 몸싸움이 나왔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그는 "몸싸움과 거친 경기가 나쁘다고만 볼 건 아니다"고 언급했다. 이어 "어떤 팀을 만나도 어떻게 상대할지를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며 경기의 일부임을 강조했다. 
       
    선제골을 허용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의 체력이 떨어진 것을 기회로 삼았다. 후반 중반부터 경기를 지배한 한국은 조현택의 프리킥골에 힘입어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이에 대해 카파제 감독은 "아무래도 우리 선수들이 집중력이 부족했고 후반에 교체로 들어간 선수의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득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며 상대 팀의 플레이를 칭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