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통령실 "北도발, 제7차 핵실험 가능성 시나리오 밟아가는 중"

뉴스듣기


대통령실

    대통령실 "北도발, 제7차 핵실험 가능성 시나리오 밟아가는 중"

    뉴스듣기

    "일련의 상황 볼 때 (미사일) 사거리가 계속 증강돼…다른 미사일 도발 우려"
    "한미 외교장관·안보실장 등 모든 레벨에서 긴밀 소통하고 공조"

    연합뉴스연합뉴스
    대통령실은 5일 최근 잇단 북한의 마사일 도발과 관련해 "제7차 핵실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단계별 시나리오를 밟아가는 게 아닌가 판단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일련의 상황을 볼 때 (북한의 미사일) 사거리가 계속 증강되고 있고, 미사일 관련 플랫폼도 바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IRBM(중거리 탄도미사일), 앞으로 혹시 다른 미사일 도발이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을 정도로 (도발이) 빈번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근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한미 양국 외교장관과 안보실장 등 모든 레벨에서 실시간으로 긴밀하게 소통하며 공조하고 있다"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안보리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 나아가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는 한미, 한미일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인식 시키기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일 공조 대응으로 전술핵 사용도 포함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확장억제는 북한의 핵 도발을 억제할 수 있는 모든 패키지를 총체적으로 망라한다는 입장을 윤 대통령은 견지하고 있다"며 "한미는 확장억제의 획기적 변화 방안을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미 정상 간 통화 가능성 등에 대해서는 "북한의 잇따른 도발과 그 이전엗도 한미 양국 NSC간 긴밀한 소통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