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331억 통 큰 투자+1위 관중 열정' SSG, 창단 첫 우승 위업

야구

    '331억 통 큰 투자+1위 관중 열정' SSG, 창단 첫 우승 위업

    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 6회말 SSG 공격 1사 2·3루 상황에서 SSG 김성현이 좌중간 2루타를 친 뒤 2루에 안착해 환호하고 있다. 2·3루 주자 박성한과 라가레스는 홈인. 연합뉴스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 6회말 SSG 공격 1사 2·3루 상황에서 SSG 김성현이 좌중간 2루타를 친 뒤 2루에 안착해 환호하고 있다. 2·3루 주자 박성한과 라가레스는 홈인. 연합뉴스
    프로야구 SSG가 창단 2년 만에 통합 우승의 위업을 이뤘다. 모기업의 전폭적인 지지와 팬들의 성원 속에 일궈낸 정상 등극이다.

    SSG는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과 한국시리즈(KS) 6차전에서 4 대 3 승리를 거뒀다.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지난해 창단해 KBO 리그에 합류한 이후 2년 만의 정상 등극이다. SSG는 SK를 전격 인수해 프로야구에 뛰어들었는데 전신을 포함하면 2007, 2008, 2010, 2018년까지 5번째 우승이다.

    특히 SSG는 구단주인 신세계 그룹 정용진 부회장의 전폭적인 지원이 화제를 모았다. 정 구단주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적극적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김원형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 선수들까지 자주 만나 힘을 실어줬다.

    이런 노력 속에 SSG는 창단 2년 만에 빠르게 정상에 오를 수 있었다. 지난해 SSG는 정규 시즌을 6위로 마쳤지만 올해 의욕적으로 가을 야구에 대한 의지를 다졌고, 커다란 결실을 얻었다.

    먼저 메이저 리그(MLB) 도전을 마치고 돌아온 에이스 김광현에게 역대 최고액인 4년 151억 원을 안기며 예우했다. 김광현은 올해 13승 3패 평균자책점 2.13으로 화답했다. 또 지난 시즌 뒤에는 주축 투수들과 KBO 최초로 비(非) FA(자유계약선수) 다년 계약을 맺었는데 박종훈이 5년 최대 65억 원, 문승원이 최대 55억 원을 받았다. 주장 한유섬도 5년 최대 60억 원의 비 FA 잭팟을 터뜨렸다.

    올해 역대 최고액인 151억 원의 몸값에 SSG로 복귀한 에이스 김광현. 한국시리즈에서는 다소 부진했지만 정규 리그 눈부신 활약으로 우승을 견인했다. 연합뉴스올해 역대 최고액인 151억 원의 몸값에 SSG로 복귀한 에이스 김광현. 한국시리즈에서는 다소 부진했지만 정규 리그 눈부신 활약으로 우승을 견인했다. 연합뉴스
    이런 구단의 전폭 지지에 SSG 선수들이 화답했다. 역대 최초로 개막일부터 오른 1위를 정규 시즌 끝까지 지킨 이른바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이런 SSG의 질주에 팬들은 인천 연고 최초의 홈 관중 1위(98만1546 명)를 달성했다.

    KS에 직행한 SSG는 키움의 거센 도전을 뿌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날도 SSG는 3회초 선발 투수 윌머 폰트가 임지열에게 2점 홈런을 내주며 끌려갔다. 그러나 SSG는 곧바로 3회초 추신수, 최지훈의 연속 안타로 만든 2사 2, 3루에서 한유섬의 땅볼을 잡은 키움 1루수 전병우의 악송구로 동점을 만들었다.

    키움은 6회초 이정후가 폰트를 상대로 3 대 2, 다시 앞서가는 1점 홈런을 날렸다. 그러나 SSG는 곧바로 6회말 바뀐 투수 에릭 요키시를 상대로 역전을 이뤘다. 무사에서 후안 라가레스의 빗맞은 타구를 상대 2루수 김태진이 놓치면서 기회를 만들었다. 박성한의 볼넷과 최주환의 희생 번트로 만든 1사 2, 3루에서 김성현이 통렬한 좌중간 2루타로 4 대 3, 역전을 이끌었다.

    수비도 빛났다. SSG는 좌익수 라가레스와 유격수 박성한이 전력으로 달려가 어려운 타구를 잡아내는 투지를 보였다. 7회초 2사에서는 1루수 최주환이 김혜성의 강습 타구를 동물적으로 캐치하는 호수비를 펼쳤다. 이날 3개의 실책을 쏟아내 그 중 2개가 4실점의 빌미가 된 키움과는 대조적이었다.

    전날 5차전 선발 등판한 김광현은 9회초 1사에 마운드에 올라 김태진, 이지영을 범타로 잡아내며 세이브를 올렸다. 김광현은 SK 시절인 2010년, 2018년 KS에서도 최종전 세이브를 따내며 우승을 확정한 바 있다.

    7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한국시리즈 5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9회말 무사 1,3루에서 SSG 김강민이 역전 끝내기 홈런을 날리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7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한국시리즈 5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9회말 무사 1,3루에서 SSG 김강민이 역전 끝내기 홈런을 날리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40살 노장 외야수 김강민이 시리즈 최우수 선수(MVP)에 올랐다. 김강민은 전날 5차전에서 1점 차로 뒤진 9회말 극적인 끝내기 3점 홈런을 터뜨리며 2승 2패로 맞섰던 시리즈 전체의 향방을 갈랐다. 1차전에서도 김강민은 연장 10회말 동점 1점 홈런을 날리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김강민은 기자단 투표에서 77표 중 42표를 얻어 21표의 팀 동료 최정을 제쳤다. 김강민은 역대 최고령(40세 1개월 26일) KS MVP에 올랐다. 6차전 결승타의 주인공 김성현은 경기 MVP에 올랐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