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 화물연대 총파업 출정식…화학·자동차업계 '주시'

뉴스듣기


울산

    울산 화물연대 총파업 출정식…화학·자동차업계 '주시'

    뉴스듣기
    24일 오전 울산신항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울산지역본부의 총파업 출정식이 열리는 가운데 화물차가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24일 오전 울산신항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울산지역본부의 총파업 출정식이 열리는 가운데 화물차가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안전운임제 확대를 요구하며 24일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울산에서도 조합원들이 파업에 동참했다.

    화물연대 울산본부에 따르면 조합원 2600여 명 가운데 1천여 명은 이날 오전 울산신항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울산석유화학단지 1~3출입문 등에서 선전전을 하고 있다.

    출정식과 선전전이 진행되는 동안 일부 화물차량이 울산신항 안으로 들어갔지만 별다른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울산시는 이날 파업으로 인한 물류 차질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울산지역 석유화학 업체들은 예고된 파업에 맞춰 재고 물량을 확보했으며 자동차 업체들은 대체 차량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은 카캐리어 조합원들의 파업 참여에 따라 일부 현대차 직원들이 완성차 이송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석유화학·자동차 업체들은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제품 출고 차질을 우려하며 화물연대 파업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울산경찰청은 화물연대 총파업 과정에서 운송 방해 등 불법행위가 확인되면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