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태극기 두르고 속속 도착하는 韓 팬들…대결은 시작됐다

뉴스듣기


축구

    태극기 두르고 속속 도착하는 韓 팬들…대결은 시작됐다

    뉴스듣기
       태극기를 두르고 한국 팀을 응원 온 신다정씨. 노컷뉴스태극기를 두르고 한국 팀을 응원 온 신다정씨. 노컷뉴스   
    태극기를 두른 한국 팬들이 속속 2022 카타르월드컵 첫 결전지에 도착했다.
       
    한국은 24일 오후 4시(현지 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우루과이와 첫 경기로 격돌한다.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은 첫 경기 우루과이전에 모든 포커스를 맞췄다. 조별리그 1차전 승리 팀이 16강에 진출할 확률이 약 84%인 만큼 중요한 경기다.
       
    이미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일본이 독일을 역전승으로 꺾은 만큼 한국의 세 번째 아시아 국가 이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기장에 속속 도착한 우루과이 팬들. 노컷뉴스경기장에 속속 도착한 우루과이 팬들. 노컷뉴스
    경기 시작 2시간 전. 한국 팬들과 우루과이 팬들이 경기장에 나타났다. 한눈에 봐도 한국 팬보다는 우루과이 팬들이 많았다.
       
    우루과이에서 왔다는 로드리고 씨 가족은 "후반 페널티킥으로 우루과이가 이길 것"이라며 승리를 장담했다. 그는 "다윈 누녜스가 골을 넣을 것"이라면서도 한국 팀에 선전을 기원했다.
       
    한국 팬들의 열기도 지지 않았다.
       
    경기도 이천에서 한국을 응원하기 위해 이틀 전 카타르에 도착했다는 엄태호 씨는 아버지 엄은용 씨와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고 있다.

    아들 덕분에 25년 만에 처음으로 해외여행을 왔다는 엄 씨는 "우리가 1 대 0으로 이길 것"이라며 승리를 자신했다.

    아들 태호 씨도 "최근 사우디가 아르헨티나를 이겼고 일본이 독일을 이겼 듯 이번에도 한국이 아시아의 저력을 보여 줬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경기도 이천에서 한국을 응원하기 위해 카타르로 날아온 아버지 엄은용씨와 아들 태호씨. 노컷뉴스경기도 이천에서 한국을 응원하기 위해 카타르로 날아온 아버지 엄은용씨와 아들 태호씨. 노컷뉴스
    카타르에서 현지에서 온 신다정 씨도 벤투호의 선전을 기원했다.

    그는 "평소 축구를 좋아하는 팬으로서 우리 붉은전사를 끝까지 믿고 응원한다"고 전했다. 예상 스코어에 대해 신 씨는 "저는 크게 바라지 않는다. 1 대 0이면 충분하다"면서 미소를 보였다.
       
    한국 축구 대표팀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안와골절 수술 후 회복 중인 손흥민(토트넘)을 선발 출전선수 명단에 넣었다.
       
    그밖에 황의조(올림피아코스), 나상호(FC서울), 이재성(마인츠),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정우영(알사드), 김민재(SSC 나폴리), 김영권(울산 현대), 김진수(전북 현대), 김문환(전북 현대), 김승규(알샤바브)가 선발로 출격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