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K' 한국 수비 때로는 방패로, 때로는 창으로 우루과이 제압

뉴스듣기


축구

    '4K' 한국 수비 때로는 방패로, 때로는 창으로 우루과이 제압

    뉴스듣기
    우루과이의 공격을 차단하는 한국 수비진. 연합뉴스우루과이의 공격을 차단하는 한국 수비진. 연합뉴스
    벤투호의 '4K 수비'가 우루과이를 완벽하게 제압했다.

    한국은 24일 오후 4시(현지 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 대 0으로 비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김씨 성을 가진 4명의 수비수로 포백 수비 카드를 꺼냈다. 센터백에 김민재(SSC 나폴리), 김영권(울산 현대)을, 왼쪽과 오른쪽은 각각 전북 현대의 윙백 김진수와 김문환을 배치했다.
       
    우루과이는 한국을 뚫기 위해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 다르윈 누녜스(리버풀), 파쿤도 펠리스트리(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공격수로 내보냈다.
       
    한국은 경기 초반 우루과이 진영에서 공격을 풀었다. 빌드업과 점유율로 분위기를 가져갔다. 센터백 김민재는 가운데서 수비들을 조율하며 우루과이 공격을 차단했다.
       
    전반 9분 김문환 왼쪽을 파고드는 누녜스를 보고 신속한 걷어내기로 기회를 주지 않았다. 전반 17분 김진수는 왼쪽으로 구석으로 침투해 크로스를 올리며 기회를 노렸다. 1분 뒤 김문환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는 상대 수비가 몸을 날려 막았다.
       
    김문환은 후반 26분 손흥민을 확인한 뒤 왼쪽 구석으로 대각선 패스를 길게 찔렀다. 공을 잡은 손흥민(토트넘)은 개인기로 수비를 벗긴 후 오른발로 첫 슈팅까지 가져갔다.
       
    전반 34분 김문환은 오른쪽에서 페널티 박스 쪽으로 패스를 찔렀다. 골문 앞에 있던 황의조는 오른발을 갖다 댔지만 공은 크로스바 위로 살짝 벗어났다.
       
    후반 10분 우루과이기 굴문 앞에서 힘껏 때린 슛은 김민재가 철벽처럼 봉쇄했다. 1분 뒤 골문 앞에서도 김민재의 걷어내기가 상대의 공격을 끊어냈다.
       
    우루과이는 좀처럼 공격이 풀리지 않자 후반 20분 수아레스를 빼고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를 투입했다. 그러나 한국의 포백 라인은 한 명이 안 되면 두 명, 세 명이 상대를 에워쌌다.
       
    후반 우루과이는 한국의 하인을 부수기 위해 자신의 진영에서 공을 돌려 보았지만 쉽게 틈이 나지 않았다. 후반 36분 누녜스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에 카바니가 머리를 갖다 대려고 했지만 닿지 않았다.

    결국 한국 수비는 실점 없이 우루과이를 막고 소중한 승점 1을 챙겼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