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완수 "수도권 일극체제 대응, 부울경 특별연합과 관계 없어"

뉴스듣기


경남

    박완수 "수도권 일극체제 대응, 부울경 특별연합과 관계 없어"

    뉴스듣기

    국민의힘 박인 경남도의원 도정질문 "특별연합 반대 도민도 품어야, 더 이상 정쟁 도구 안 돼"
    박완수 지사 "행정통합으로 가야 양극체제 형성, 도정 현안 입장 표명은 도민에 대한 책무"
    부울경 특별연합 무산에 따른 광역철도사업 영향 우려에 경남도 "무관하다"

    박인 경남도의원. 의원 블로그 캡쳐박인 경남도의원. 의원 블로그 캡쳐
    박완수 경남지사는 "수도권 일극체제에 대응하는 것은 부울경 특별연합하고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 지사는 국민의힘 박인(양산5) 도의원이 25일 도의회 도정질문에서 "인구 800만 부울경 메가시티를 달성하는 방법으로 오로지 물리적 행정통합이 최선이냐"는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박 지사는 "특별연합은 광역행정 처리 방식 중에 하나에 불과하다"며 "전임 도지사나 그동안 지역에서 많이 논의해 왔듯이 수도권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행정통합으로 가야 양극체제를 형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양산에서는 대부분 후보가 특별연합 추진을 공약했고, 36만 양산시민은 출범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여 꿈에 부풀어 있어 청사 유치에도 나섰다"며 "양산 시민의 이해와 동의를 구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게 위민 행정이고, 멀고도 험한 행정통합으로 갈 수 있는 동력이 만들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별연합 탈퇴 결정이 도민의 눈높이에서 의회와의 소통, 그리고 도민의 폭넓은 공감과 지지를 끌어낸 뒤 발표했다는 생각이 드냐"고 물었다.

    박 지사는 "도지사가 도정 현안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는 것은 도민에 대한 책무"라며 "특별연합은 도지사가 없는 상태에서 한 달 만에 규약을 만들어 정부 승인이라는 절차를 거쳐서 결정된 부분이고 내년에 시행하기 때문에 도의 입장을 확실히 정리해야겠다는 생각에 (특별연합 탈퇴) 입장을 표명했다"고 답했다.

    이어 "입장을 표명하고 실현되기 위해서는 의회 의결을 거쳐야 하고 행안부의 승인을 거쳐 고시돼야 종결된다"며 "그런 과정에서 도의회 의견과 도민의 뜻이 반영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지사는 "부울경 특별연합의 홍보가 많이 돼 있어서 지지가 높았지만, 최근 시간이 흐를수록 부산·경남 통합의 지지가 더 높아지고 있다"며 "도민이 찬성하든, 반대하든 도지사로서 정확하게 알려야 할 의무가 있고, 판단은 도민이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제 특별연합 대신 행정통합의 깃발을 들었다"며 "반대했던 도민도 찬성했던 도민도 도지사한테는 소중한 도민으로, 모두 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완수 경남지사. 경남도청 제공박완수 경남지사. 경남도청 제공
    이와 함께 박 의원은 부울경 특별연합 무산에 따른 부산~울산~양산 광역철도(웅상선), 김해~양산~울산을 잇는 동남권순환광역철도(북정선) 사업이 영향을 받지 않을까 우려했다.

    이에 대해 박일동 교통건설국장은 "지난해에 이미 광역철도망 계획 발표로 사전 타당성 절차를 국토부에서 진행하고 있으므로 (부울경 특별연합하고) 무관하다고 보면 된다"고 답했다.

    특히, 민자사업 추진 우려에 대해서도 박 국장은 "현재 진행 중인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에서 민자 추진 가능성도 포함해 검토하고 있지만, 수도권에 비해 경제성이 낮아 민자사업 추진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국가 재정사업으로 추진되도록 부산·울산과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민선 8기 도정 출범과 동시에 특별연합 대신 경제동맹·행정통합이 등장했다"며 "더 이상 메가시티라는 이 거대한 지역 현안을 정쟁의 도구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