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힘, 이재명 맹폭…민주당, 이상민 파면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민의힘, 이재명 맹폭…민주당, 이상민 파면

    뉴스듣기
    핵심요약

    與 '1원이라도 받았으면 모든 공직 내려놓겠다' 본인 말 지키라
    野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28일까지 이상민 조치

    윤창원 기자·박종민 기자윤창원 기자·박종민 기자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핼러윈 참사 국정조사를 합의 처리한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서로의 아킬레스건을 건드리며 대립각을 세웠다.

    국민의힘은 25일 최측근의 잇따른 구속으로 곤경에 처한 이재명 대표에 대한 공세에 집중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최측근이 구속되고 자신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상황에도 민주당 뒤에 숨어 묵묵부답하는 태도가 전 대권후보이자 당 대표다운 것인가"라고 반문한 뒤 "이 대표가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떳떳하게 검찰 수사에 응하고, '1원이라도 받았으면 모든 공직 내려놓겠다'고 한 본인의 말을 지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금희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심판의 날'이 다가오는 가운데 이 대표의 침묵은 길어졌다"면서 "'대장동 게이트'를 은폐하기 위해 쌓아 올렸던 '거짓말의 성'이 무너지기 직전의 전조현상"이라고 주장했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부패자금 저수지에 넣어뒀던 거액의 돈이 수시로 흘러나와 이재명을 위해 쓰였는데, '나는 모르는 일'이라는 이 대표의 변명을 믿으라는 것은 허무맹랑한 무당의 말을 믿으라는 것"이라며 "권력과 음모로 진실을 숨길 수 있을 것이라는 구차한 미련을 이제는 버려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대표는 검찰 수사가 '쇼'라고 강도 높게 비판하며 대응에 나섰다. 그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웬만하게 얘기를 안하려고 했는데, 검찰이 창작능력도 의심이 되긴 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는 것 같다"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냐"고 성토했다.

    또,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 조용히 해야 하는 것이 원칙인데 마치 동네 선무당 굿 하듯이 꽹과리 쳐가면서 온동네 시끄럽게 하고 있다"면서 "수사의 목적이 진실을 발견하는 것이냐? 사실을 조작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동시에 민주당은 핼러윈 참사 관련 주무장관으로 사퇴 여론이 높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매개로 여권을 비판하고 나섰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참사 발생 한 달이 되기 전까지, 즉 다음주 월요일까지 이 장관에 대한 분명한 조치를 내놓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은 이번 참사의 법적 책임은 물론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할 핵심 인사로 이 장관을 지목했다"면서 "윤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거역한다면 국회가 직접 나서서 참사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이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고 나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